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독후감]-2 이원복교수의 진짜 유럽이야기

구태익 | 2006.02.09 01:01 | 조회 2365
방학 중 읽은 책 가운데 두번째로 소개하고 싶은 책은 너무나 유명한 덕성여대 산업미술학과 이원복교수님께서 정리한 [이원복교수의 진짜 유럽이야기]. 두산동아. 1998 입니다.

1학년 수업에서 [조경사]를 강의하는 나로서는 요즘 학생들이 고등학교에서 <세계사>와 <세계지리>를 배우지 않으므로(실업계는 물론이요, 인문계 학교에서도 이과생들은 전혀 배우지 않지요?), 매우 큰 어려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각 나라의 고유한 조경양식은 어느날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진 것이 아니라 그 나라의 고유한 지형과 기후풍토, 사회관습과 정치체제 및 사상과 제도 등 갖가지 문화양식의 결정판이므로, 그 나라의 지리와 역사를 알지 못하면 그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며,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면 조경양식도 그 묘미를 깨달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나는 어느 글에서 \'그 나라의 조경의 멋은 그 나라 음식의 맛과 같다\'는 나름대로의 생각을 정리해본 적이 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http://tygu.yonam.ac.kr/gallery_02/gallery_read.php?s=&t=&seqid=2122&cur_page=5&g_id=180>여기를 클릭해보시기 바랍니다...^^

해서.. 1학년 신입생들에게 [조경사] 첫 시간에 늘 부탁하는 것이, 제발 이원복교수의 [먼나라 이웃나라] 시리즈의 만화책이라도 좀 읽고 동서양의 지리와 역사에 관한 기초지식을 갖고서 수업에 들어와 달라는 당부입니다.

헌데.. 여기 한 권의 책으로 유럽 주요 국가들의 역사와 지리, 국민성과 문화풍토를 정리해두고 있으니 시간이 많지 않은 사람은 제발 이 책이라도 끝까지 한번 一讀을 해달라는 부탁을 드리며, 그 내용을 간단히 소개하고자 합니다.

===============

잘 아시겠지만, 이원복교수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1975년 독일 뮌스터대학으로 유학을 가 그곳에서 디자인을 전공하였으며, 학비를 마련하기 위해 <새소년>이었던가요? 당시 어린이잡지에 [시관과 병호의 모험]이란 제목으로 자신이 둘러본 유럽각국의 풍물을 만화로 그려내었지요. 귀국 후 이를 정리하여 그 유명한 [먼나라 이웃나라] 시리즈를 완성하였습니다.

내가 어릴 때는 매달 <새소년> 잡지가 나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다가 이 만화를 정말 재미있게 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면서 \'나도 크면 언젠가는 유럽여행을 가야지..‘ 하는 꿈을 키웠었는데(그 당시는 우리나라가 지지리도 가난하여 보통사람들이 외국을 나간다는 것은 거의 꿈도 꾸지 못할 시절이었지요), 비로소 3년전 겨울방학과 여름방학을 이용해 렌트카를 빌어 두 번 씩이나 유럽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녔으니 그 감격이 오죽했겠습니까?.

더욱이 이 책에 소개되는 여러 나라들(유럽을 주도하는 프랑스, 영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과 같은 강대국뿐만 아니라 스위스, 오스트리아, 네델란드, 벨기에, 아일랜드. 폴투칼 같은 작은 나라까지 포함하여 총 11개국) 가운데 섬나라인 영국과 아일랜드, 그리고 서쪽 끝인 폴투칼을 제외한 8개국은 두 차례의 여행에서 주마간산이나마 모두 다녀왔으니 그 느낌이 더욱 생생하였습니다.

하지만 이 책 [이원복교수의 진짜 유럽이야기]는 이원복교수의 유학시절 체험에서 경험한 내용에 그치지 않고, 보고서를 쓰듯 각종 참고문헌을 인용하고 뮌스터대학에서 정치학과 언론학을 전공한 현지 독일인 Christoph Hachtkemper의 도움을 받아 유럽인의 시각으로 검증을 하였다는 데에 보다 큰 의미가 있겠습니다.

프랑스, 영국, 독일, 이탈리아와 같은 나라들은 우리에게도 익숙한 나라들이니 그렇다 치더라도, 같은 게르만족의 나라이면서도 합스부르그왕가가 건설한 화려하고 강대했던 대제국을 상실하고 난 뒤 과거의 영광을 그리워하며 사는 오스트리아, 과거의 화려한 영광을 뒤로 하고 혹독한 공포정치를 겪은 뒤 이제야 민주화를 이루고 당당한 유럽의 일원으로 나서게 된 스페인과 폴투칼, 아름답고 평화로운 자연을 가졌으나 기구한 역사를 맞으며 혹독한 식민통치를 경험한 아일랜드는 어찌 그리 우리와도 많이 닮았는지..

각각의 단편으로 모두 11개국을 소개하고 있으며, 한 나라를 몇 페이지의 글과 그림으로 모두 정리한 것 자체가 이미 핵심만을 요약한 것이어서 그 내용을 더욱 간단히 정리하여 소개할 능력이 나에게는 없습니다. 읽고 버릴 내용이 하나도 없을 만큼 정말 쉽게 쓰인 좋은 책이니 꼭 한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각 나라의 국민성이 그들의 역사와 지리, 정치상황 등 따라 어떻게 형성되어 왔는지... 또 그들은 영광의 순간과 치욕의 순간을 어떻게 극복해 왔는지.. 이를 통해 그들을 이해하고 또 그들의 역사를 통해 우리가 배울 바는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고, 이 가운데 유럽정원을 풍미했던 독특한 조경양식을 완성한 프랑스와 영국, 이탈리아와 스페인 그리고 한때 유럽을 호령했던 오스트리아는 특히 주의 깊게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6개(1/4페이지)
강의자료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6 한ㆍ중ㆍ일 3국의 전통조경양식 비교 첨부파일 구태익 1475 2009.11.19 01:01
65 특집 다큐멘터리 [우리조경] 시리즈 구태익 1526 2009.05.13 01:01
64 등고선법에 의한 토량계산 첨부파일 구태익 3021 2008.04.02 01:01
63 [독후감]-8 와인의 세계 : 이원복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699 2008.01.29 01:01
62 자연상태/흐트러진상태/다져진 상태의 흙 구태익 3681 2007.12.13 01:01
61 지도상의 면적 계산 구태익 2332 2007.12.11 01:01
60 [조경설계] 최종과제물 보세요...^^ 구태익 2219 2006.12.28 01:01
59 답글 간단한 코멘트 추가 구태익 1896 2006.12.31 01:01
58 [조경구조 및 적산] 보너스 과제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2173 2006.10.25 01:01
57 '하하(ha-ha)' 기법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4483 2006.09.26 01:01
56 건축물의 필로티(pilotis)와 옥상조경 구태익 5298 2006.05.30 01:01
55 [독후감]-7 색채의 상징, 색채의 심리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4315 2006.03.29 01:01
54 [독후감]-6 금난새와 떠나는 클래식 여행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4368 2006.02.27 01:01
53 [독후감]-5 조선의 최후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2401 2006.02.18 01:01
52 [독후감]-4 돈버는 심리 돈새는 심리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2196 2006.02.16 01:01
51 [독후감]-3 르네상스 미술과 후원자(1)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3295 2006.02.10 01:01
50 답글 [독후감]-3 르네상스 미술과 후원자(2)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2575 2006.02.10 01:01
49 답글 메디치 가문의 가계도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840 2016.08.02 01:01
>> [독후감]-2 이원복교수의 진짜 유럽이야기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2366 2006.02.09 01:01
47 [독후감]-1 : 나의 일본사람 탐험기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2748 2006.02.07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