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건강 100세

구태익 | 2008.12.10 01:01 | 조회 1459
어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태어난 아이들은 남자는 76.1살, 여자는 82.7살까지 살 것으로 기대된다고 합니다. 이들이 80세까지 살 확률은 남자 46.9%, 여자 70.1%라고 하고요.

또 40대 중반의 남성은 평균 78세, 여성은 84세까지 살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수명은 OECD 국가 중 터키를 제외하고 가장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고 하네요. 1997년에 비해 5.2년이나 증가했다니까요. 정말 장수시대에 든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의 1945년 평균수명은 50세에 불과했데요.

세계적으로도 수명은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고대 그리스인의 평균수명은 19세, 16세기 유럽인은 21세였다고 합니다. 또 1991년 미국인은 47세였습니다.

지구에서 사람보다 오래 사는 동물은 그렇게 많지 않다고 합니다. 코끼리거북이 180살, 황소거북이 200살 정도 살고 그 외는 대부분 단명하죠.

이보다는 짧게 살지만, 도대체 사람은 몇 살까지 살 수 있을까요?1938년 옛 소련의 의학자 보고모레테스는 “모든 생물은 최고로 팔팔할 때보다 5~6배 더 살 수 있다‘는 이론을 내놓았는데 이에 따르면 사람은 100~120세까지 살 수 있게 됩니다. 또 생체 구조의 기본 골격을 이루는 탄소가 100년 정도 지속될 수 있기 때문에 사람의 수명도 100년을 넘기기 힘들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생물학적으로 사람의 노화는 염색체의 텔로미어와 깊은 관계가 있다고 합니다. 염색체의 양끝 부분에 달려 있는 단백질 사슬인 텔로미어는 염색체를 보호하는 뚜껑 구실을 하며 ‘염색체의 고리’라고도 불립니다. 이 길이를 계속 유지시켜 젊음을 지키는 방법도 연구되고 있습니다.

어쨌든 장수시대는 눈앞에 왔습니다. 서울 강남의 경로당에서 80세는 주전자를 나른다고 하고, 노인대학에서 60대 후반만 해도 ‘귀염둥이’ 취급을 받는다고 하니까요. 이 글을 읽는 분들 중 상당수는 90세, 100세 이상 사실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제 수명 보다 ‘건강한 노년’으로 넘어갈 듯합니다. 이를 위한 \'건강테크(Health Technology)\'가 중요해집니다. 건강테크는 백과사전에도 수록된 신조어로 건강한 노후생활에 대비하는 노력을 뜻합니다. 여러분은 과연 무엇을 하고 있나요? 지금부터라도 시작하셔야 합니다. 모든 것은 노력한 만큼 거둔다는 것, 건강에도 그대로 적용되니까요.

※ 연령별 건강테크

ㆍ20대 : (일반적 전략목표) 운동유지, 금연, 절주
(실행방법) 좋아하는 운동에 취미 붙이기, 근력을 강화해 몸매를 바로잡고 건강 체중 유지

ㆍ30대 : (일반적 전략목표) 운동유지, 금연, 절주
(실행방법) 평생 건강의 습관 들이기, 일을 핑계로 과음하지 않기, 운동을 꾸준히 하되 부상 조심

ㆍ40대 : (일반적 전략목표) 건강체중 유지
(실행방법) 수영, 걷기, 달리기 등 유산소 운동 위주로 근력 및 유연성 운동 병행, 아침을 반드시 먹고 저녁에 과식하지 말기, 주량이 줄기 시작하므로 술을 덜 마실 것

ㆍ50대 : (일반적 전략목표) 성인병 예방
(실행방법) 혈압혈당 체크, 암과 심장병 뇌졸중 등 주요 질환 조기진단, 운동유지, 영양에 신경쓸 것
ㆍ60대 이상 : (일반적 전략목표) 젊게 살기
(실행방법) 규칙적인 가벼운 운동, 독서 종교 취미 등으로 뇌 건강 유지, 자신에게 맞는 영양제 복용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02개(8/61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62 [WBC] 한일 야구대전을 보고.. 구태익 1526 2009.03.10 01:01
1061 아스퍼거 신드롬(Asperger Syndrome)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994 2009.02.25 01:01
1060 여보와 당신 구태익 1162 2009.02.12 01:01
1059 [이성주의 건강편지] 소중한 물 구태익 1200 2009.02.09 01:01
1058 [이성주의 건강편지]소중한 인연 구태익 1311 2009.02.05 01:01
1057 [이성주의 건강편지] 강마에의 모델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255 2009.01.16 01:01
1056 새해 금연을 결심하는 이들에게 구태익 1170 2009.01.01 01:01
>> [이성주의 건강편지] 건강 100세 구태익 1460 2008.12.10 01:01
1054 [이성주의 건강편지] 기억력을 유지하는 생활수칙 구태익 1067 2008.12.08 01:01
1053 [이성주의 건강편지] 대장부 구태익 1186 2008.11.20 01:01
1052 [이성주의 건강편지] 도스토예프스키의 밑줄긋기 구태익 1068 2008.11.12 01:01
1051 [이성주의 건강편지] 낙엽의 사랑 구태익 1116 2008.11.10 01:01
1050 [시월의 마지막 밤] 구태익 1242 2008.10.31 01:01
1049 조경을하는 그런데 이제야 조경을 공부하고픈..사람입니다. 조임화 1226 2008.10.08 01:01
1048 답글 Re : 조경을하는 그런데 이제야 조경을 구태익 1199 2008.10.09 01:01
1047 감사합니다... 이상열 1064 2008.10.06 01:01
1046 [이성주의 건강편지] 즐거운 책읽기 구태익 1156 2008.09.24 01:01
1045 맨발의 '아베베' 첨부파일 구태익 1230 2008.09.10 01:01
1044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윤동주]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199 2008.09.05 01:01
1043 醲肥辛甘 非眞味, 眞味只是淡 구태익 1133 2008.09.04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