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은 [세계 금연의 날]

구태익 | 2010.05.31 01:01 | 조회 1120
오늘은 ‘세계 금연의 날’이랍니다. 올해 세계보건기구(WHO)는 “담배회사가 여성을 노린다”며 담배회사의 마케팅 대상이 된 여성의 금연을 촉구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임신부의 3%가 담배를 피운다니, 그 중독성! 처음부터 안 피우는 것이 최선이고 피우고 있다면 뚝 끊는 것이 차선입니다. 다음은 금연의 15가지 장점.

➀아침에 상쾌한 기분으로 일어나서 좋은 컨디션으로 지낼 수 있다.
②깨끗한 사람이 된다. 지하철이나 버스 옆에 앉은 사람이 코를 막고 다른 자리에 갔을 때 민망함에서 벗어날 수 있고 가래 끓는 목에서 해방될 수 있다.
③자신감과 인내심이 생긴다. 담배도 끊었는데…!

➃감기에 덜 걸리고 각종 병의 공포에서 조금씩 벗어난다.
➄피부가 탱탱해진다. 여성은 보다 더 예뻐 보인다.
⑥웬만큼 운동해도 숨이 덜 차서 운동을 더 가까이 하게 된다.

⑦한 달 평균 7만5000원의 담뱃값과 담배로 인해 생기는 각종 비용으로 다른 멋진 일을 할 수 있다. 드라이클리닝 비용, 담뱃불 때문에 옷이나 시트 등에 구멍 나 수선하는 데 드는 비용, 치과비용 등 숱한 비용이 절약된다. 일부 보험료도 줄어든다.
⑧동료들이 담배 피우며 농담 나누는 시간에 일을 하거나 푹 쉬어서 경쟁력이 올라간다.
⑨말을 많이 해야 하는 사람은 목소리에 부담이 덜 간다. 연설이나 노래에 자신감이 생긴다.

⑩치아가 깨끗해져서 인상이 좋아진다.
⑪음식 맛이 달라지고 후각이 발달해 다른 세상을 맛보게 된다. 일본 만화 ‘초밥왕’에 소개된 요리사 안효주 씨는 언젠가 “일식당에서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미각이 떨어지기 때문에 요리사도 최상의 요리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귀띔했다.
⑫비오는 날 젖은 담배를 드라이로 말리는 한심한 짓에서 해방된다. 한 손에는 우산, 한 손에는 가방을 든 채 손가락에 담배를 끼워 피우는 묘기를 부리지 않아도 된다.

⑬가족과 자녀, 회사 동료에 대한 뭔지 모를 죄의식에서 벗어난다. 자녀로부터 ‘칭찬’을 듣는다.
⑭담배 떨어졌을 때나 담배 못 피운 비행기, 기차 등에서 금단증세로 스트레스 받지 않아도 된다.
⑮배우자나 연인에게 귀여움을 받는다.
ⅰ) 남성은 정력이 세지고, 여성은 감성이 좋아진다.
ⅱ) 입맞춤할 때 ‘재떨이 냄새’가 나지 않는다.
ⅲ) 잘 때 코고는 소리가 줄어든다.

<제465호 편지 ‘금연 선전포고일’ 참조>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02개(6/61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2 남아공월드컵 1차예선 그리스전을 보고.. 구태익 1210 2010.06.13 01:01
>> 오늘은 [세계 금연의 날] 구태익 1121 2010.05.31 01:01
1100 세익스피어의 [맥베스]에서 구태익 1672 2010.05.27 01:01
1099 수염을 기른다는 것 구태익 1220 2010.05.06 01:01
1098 시인(矢人)과 함인(函人) 구태익 1145 2010.05.03 01:01
1097 窮寇莫追(궁구막추) 구태익 1722 2010.04.23 01:01
1096 다수의 증거원칙 구태익 1241 2010.04.14 01:01
1095 법륜스님의 주례사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326 2010.04.12 01:01
1094 답글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로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2192 2010.04.12 01:01
1093 知之謂知之不知謂不知是知也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210 2010.04.02 01:01
1092 스포츠맨십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099 2010.03.31 01:01
1091 법정 스님이 남기신 말씀과 글 구태익 1126 2010.03.15 01:01
1090 [어느 95세 어른의 시] 구태익 1010 2010.03.08 01:01
1089 안되는 것에 도전하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337 2010.02.22 01:01
1088 빌 게이츠의 명언 구태익 1099 2010.01.11 01:01
1087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구태익 1047 2009.12.17 01:01
1086 죽을 때 후회하는 25가지 구태익 1221 2009.11.23 01:01
1085 빗질과 맛사지로 하는 모발관리법 구태익 1581 2009.08.31 01:01
1084 잔디관리 문의 93진성득 1358 2009.07.28 01:01
1083 답글 진성득..^^ 구태익 1348 2009.08.01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