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시인(矢人)과 함인(函人)

구태익 | 2010.05.03 01:01 | 조회 1144
시(矢)는 화살을 말합니다. 화살의 모양을 본뜬 글자입니다. 화살은 전통시대에는 무기로 긴요했지요. 화살이 없으면 국방이 되지 않으니까요. 그래서 동족을 나타내는 족(族)자 속에도 화살 矢가 들어 있습니다. 화살을 뺀 부분은 깃발의 상형이구요. 깃발과 화살이 펄럭이면 자기 편임을 알 수 있었던 겁니다. 矢가 들어간 단어로 시인(矢人)이 있습니다.

시인(矢人)은 직업적으로 화살을 만드는 사람을 말합니다. 직업으로 화살을 만드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 반대로 함인(函人)도 있습니다. 곧 함인은 화살을 막는 방패를 만드는 사람입니다. 시인이나 함인이나 모두 생업을 위한 방편으로 하는 일들입니다.

그런데 矢人은 화살을 만들면서 어떤 생각을 할까요? 그는 아마도 날카로운 화살촉을 생각할 겁니다. 어떻게 만들어야 이 화살이 튼튼한 방패를 뚫을 것인가를 생각할 겁니다. 그리고는 어떻게 해야 상대를 제압할 수 있을까 연구할 것입니다.

함인(函人)은 이와 반대지요. 어떻게 만들면 이 방패가 사람을 다치지 않도록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할 겁니다. 날카로운 화살촉의 공격을 생각하면서 말입니다.

똑같이 생활의 방편으로 하는 일인데, 이렇게 하기를 수십 년 반복하면 자신도 모르게 두 사람의 인성(人性)은 상당히 변해 있다고 맹자(孟子)는 말하십니다. 마치 화장실을 한번 갔다 와서는 아무 흔적이 없지마는 자주 들락거리면 냄새가 배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하긴 몇 년 전에 이천에 있는 맥주 공장을 견학한 일이 있습니다. 맥주가 완성되어 나오는 지점에 스무 살 남짓한 여종업원들이 적당한 간격으로서 있었습니다. 그들은 완성된 맥주병이 쓰러지면 얼른 바로 세우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루 종일 말입니다. 그들은 종일 무슨 생각을 할까요?

맹자는 직업을 갖되 가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화살 만드는 것보다는 천(賤)하더라도 또는 수입이 적더라도 무당(巫堂)이나 장인(匠人)이 낫다고 했습니다. 둘 다 남을 위해 축복해 주는 직업이라는 거지요.

우리 대학을 정년 퇴임하신 [심걸보 교수님]께서 전해주신 글

================

그러고 보면 \'조경\'은 참 좋은 직업입니다. 생태적 질서를 살려 아름다운 경관을 창조하는 일이니, 자연에게도 좋은 일이고 사람에게도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는 좋은 일 아니겠습니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02개(6/61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02 남아공월드컵 1차예선 그리스전을 보고.. 구태익 1210 2010.06.13 01:01
1101 오늘은 [세계 금연의 날] 구태익 1120 2010.05.31 01:01
1100 세익스피어의 [맥베스]에서 구태익 1672 2010.05.27 01:01
1099 수염을 기른다는 것 구태익 1220 2010.05.06 01:01
>> 시인(矢人)과 함인(函人) 구태익 1145 2010.05.03 01:01
1097 窮寇莫追(궁구막추) 구태익 1722 2010.04.23 01:01
1096 다수의 증거원칙 구태익 1241 2010.04.14 01:01
1095 법륜스님의 주례사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326 2010.04.12 01:01
1094 답글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로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2192 2010.04.12 01:01
1093 知之謂知之不知謂不知是知也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210 2010.04.02 01:01
1092 스포츠맨십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099 2010.03.31 01:01
1091 법정 스님이 남기신 말씀과 글 구태익 1126 2010.03.15 01:01
1090 [어느 95세 어른의 시] 구태익 1010 2010.03.08 01:01
1089 안되는 것에 도전하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336 2010.02.22 01:01
1088 빌 게이츠의 명언 구태익 1099 2010.01.11 01:01
1087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구태익 1047 2009.12.17 01:01
1086 죽을 때 후회하는 25가지 구태익 1221 2009.11.23 01:01
1085 빗질과 맛사지로 하는 모발관리법 구태익 1581 2009.08.31 01:01
1084 잔디관리 문의 93진성득 1358 2009.07.28 01:01
1083 답글 진성득..^^ 구태익 1348 2009.08.01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