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인자한 신 믿으면 커닝도 함부로 한다[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 2011.04.23 01:01 | 조회 597
인자한 신 믿으면 커닝도 함부로 한다
종교 있든 없든 신 두려워 하면 자기 통제


자기가 믿는 신이 관대하고 인자한 분이라고 믿는 사람들은 종교생활을 하면서도 커닝처럼 양심에 거리끼는 행동을 거침없이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레곤대학과 영국 컬럼비아대학 공동 연구진은 종교적인 믿음이 얼마나 도덕적 행동을 하게 하는지 알아보기 위해 두 가지 실험을 했다.

첫 번째 실험에서 대학생 61명은 간단하지만 지루한 타입의 수학 시험을 보고난 뒤 자기의 종교, 신을 어떤 분이라고 믿는지에 답하는 설문지를 작성했다. 신에 대한 관점은 관대한 분, 복수심 많은 분, 무자비한 분, 돌봐주는 분 등 14가지 특징으로 나눴다. 연구진은 설문을 통해 실험 참가자가 각자 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파악하고 수학 시험 때 커닝 여부를 확인했다.

그 결과 종교가 있든 없든 시험 도중 커닝 하는 행동은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종교 생활을 하는 사람 가운데 자기가 믿는 신이 무섭고 쉽게 용서하는 분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은 커닝을 별로 하지 않았다.

두 번째 실험에서 연구진은 종교는 있지만 그럴 환경을 만들어주자 커닝을 했던 39명의 대학생들에게 종교와 신에 관한 다양한 주제로 심층면접을 한 후 또 수학시험을 보게 했다.

그랬더니 자기가 믿는 신은 온유하고 부드러운 분이라고 믿는 학생들은 이번에도 거리낌 없이 커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자기 신은 무서운 분이라고 여기는 사람은 역시 커닝을 주저했다.

오레곤대학의 아짐 샤리프 박사는 \"도덕적 행동을 하도록 하는 것은 종교가 있느냐 없느냐보다는 자기 신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달린 것같다\"며 \"신을 무섭게 여기면 벌을 두려워해 도덕적 행동에 엄격하지만 다정하게만 여긴다면 반대로 부도덕한 행동을 하고도 겁을 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종교 심리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for the Psychology of Religion)\'에 게재됐으며 온라인 의학전문지 메디컬뉴스투데이, 과학뉴스사이트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21일 보도했다.

=====================================

아하.. 그래서 종교인들 가운데 안하무인(眼下無人)하고 제멋대로인 행동을 함부로 하는 몰상식한 인간들이 많구나. 소위 \'신의 빽\' 믿고..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4/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32 2전3기 평창[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589 2011.07.07 01:01
1131 탱크 최경주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700 2011.05.19 01:01
1130 한번 폭음에도 기억력 ‘뚝’ 떨어진다 [이성주 건강편지] 구태익 501 2011.05.18 01:01
1129 어른이 된다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58 2011.05.16 01:01
>> 인자한 신 믿으면 커닝도 함부로 한다[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98 2011.04.23 01:01
1127 행복은 ‘U자 형태’, 20대 50대 때 절정[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55 2011.04.20 01:01
1126 몸 지키는 날[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07 2011.04.07 01:01
1125 뇌 또는 정신 건강유지 방법[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14 2011.03.31 01:01
1124 신정아와 명품사회[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04 2011.03.28 01:01
1123 부귀불능음(富貴不能淫)..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431 2011.03.10 01:01
1122 결정을 내리기 전, 물 한 잔[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99 2011.03.04 01:01
1121 善한 독재란 없다!! 구태익 554 2011.03.02 01:01
1120 49재(齋)의 의미 구태익 1167 2011.01.20 01:01
1119 연말회송(年末悔頌)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59 2010.12.29 01:01
1118 少不勤學老後悔..?? 구태익 564 2010.12.29 01:01
1117 천붕(天崩) 구태익 945 2010.12.11 01:01
1116 눈 내린 길을 걸을 때... 구태익 666 2010.11.16 01:01
1115 부모의 사랑을 닮은 낙엽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53 2010.11.08 01:01
1114 행복 만들기 10가지 방법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03 2010.10.11 01:01
1113 명품 아닌 명품녀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702 2010.09.16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