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연말회송(年末悔頌)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 2010.12.29 01:01 | 조회 447
바퀴는
회전만 하고 있어서
제자리에
있는가 했는데

수레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가고자 하는 곳까지
언제 움직여 놓여져 있었다

세끼 밥만 먹고 지내며
하루 하루
시간만 보낸 줄 알았는데

돌아갈 길
저리도 까마득한 곳
멀리도 와 있다

<정재영의 ‘연말회송(年末悔頌)’ 중에서>



경인년(庚寅年) 백(白)호랑이의 해가 쏜살같이 지나가 어느덧 12월의 마지막 주입니다.
여러분, 올 한 해 어떻게 보내셨습니까?

돌아보니 뚜벅뚜벅 먼 길을 걸어온 것 같은데, 먼저 보내드린 그리운 이 생각에 눈시울이 뜨겁기도 하고, 여러 약속을 지키지 못해 속이 상하기도 합니다. 수양(修養)이 쌓여 온화하게 어른이 됐다면, 감사와 사랑으로 푼푼한 연말이 됐을 터인데, 후회와 원망을 떨치지 못하고 있으니 이 어리석음, 아직 멀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따라 시인 안도현의 시들이 떠오르는군요.



연탄재 함부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너에게 묻는다’ 전문>



온 몸으로 사랑하고 나면
한 덩이 재로 쓸쓸하게 남는 게 두려워
여태껏 나는 누구에게 연탄 한 장도 되지 못하였네

<‘연탄 한 장’ 중에서>



여러분 모두 누군가에게 못한 사랑과 감사의 말 전하는 연말이기를 빕니다.
연탄 같이 뜨거운 연말 되기를 두 손 모아∙∙∙.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4/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32 2전3기 평창[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580 2011.07.07 01:01
1131 탱크 최경주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664 2011.05.19 01:01
1130 한번 폭음에도 기억력 ‘뚝’ 떨어진다 [이성주 건강편지] 구태익 488 2011.05.18 01:01
1129 어른이 된다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46 2011.05.16 01:01
1128 인자한 신 믿으면 커닝도 함부로 한다[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89 2011.04.23 01:01
1127 행복은 ‘U자 형태’, 20대 50대 때 절정[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45 2011.04.20 01:01
1126 몸 지키는 날[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00 2011.04.07 01:01
1125 뇌 또는 정신 건강유지 방법[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03 2011.03.31 01:01
1124 신정아와 명품사회[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93 2011.03.28 01:01
1123 부귀불능음(富貴不能淫)..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354 2011.03.10 01:01
1122 결정을 내리기 전, 물 한 잔[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89 2011.03.04 01:01
1121 善한 독재란 없다!! 구태익 543 2011.03.02 01:01
1120 49재(齋)의 의미 구태익 1137 2011.01.20 01:01
>> 연말회송(年末悔頌)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48 2010.12.29 01:01
1118 少不勤學老後悔..?? 구태익 556 2010.12.29 01:01
1117 천붕(天崩) 구태익 894 2010.12.11 01:01
1116 눈 내린 길을 걸을 때... 구태익 645 2010.11.16 01:01
1115 부모의 사랑을 닮은 낙엽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43 2010.11.08 01:01
1114 행복 만들기 10가지 방법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95 2010.10.11 01:01
1113 명품 아닌 명품녀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90 2010.09.16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