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아문센의 전략

구태익 | 2007.12.14 01:01 | 조회 953
남극(南極)은 북극(北極)보다 훨씬 매섭습니다. 기온도 훨씬 낮고 칼바람은 눈을 멀게 할 정도로 무섭습니다. 극한 스포츠의 종착역도 남극입니다. 마라톤에 미친 사람들은 철인3종 경기, 울트라 마라톤을 거쳐 만리장성, 에베레스트 산, 북극 등을 달리고 나서 세계 4대 극한 마라톤에 도전하는데 이집트 사하라사막, 중국의 고비사막, 칠레 아타카마 사막을 각각 1주일 동안 250㎞ 미친 듯이 뛰어 완주한 사람만이 도전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남극 마라톤입니다.

이 남극의 중심에 1911년 오늘(12월 14일) 로날드 아문센이 노르웨이 국기를 꽂습니다. 이른바 전인미답(前人未踏)의 남극점을 정복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아문센은 영국의 로버트 팰콘 스코트 경과 남극점을 놓고 경쟁을 벌입니다.

아문센은 철저하게 남극 탐험을 준비합니다. 개 썰매를 모는 전문가와 숙달된 스키어를 중심으로 소수정예 대원 9명을 모집했습니다. 남극점까지 이르는 루트 곳곳에 중간 베이스캠프를 세웠으며 대원들의 일정을 꼼꼼히 짰습니다. 대원들의 복장, 짐의 양까지 신경을 썼습니다. 가는 곳곳에 표식을 만들어 돌아올 때를 대비했습니다.

하지만 스코트 경은 모터 55명의 대규모 대원에다 엔진 썰매와 러시아산 망아지들로 짐을 싣고 떠났습니다. 베이스캠프를 떠난 지 5일 만에 엔진은 모두 얼어버리고 망아지들은 동상에 걸려 죽어 결국 대원들이 100㎏이 넘는 짐이 실린 썰매를 끌고 가야했습니다. 대원들은 눈보라에 눈이 멀고 동상과 굶주림에 고통을 받았습니다. 10주 이상 고생해 남극점에 도달했지만 이미 그곳엔 노르웨이 국기가 휘날리고 있었습니다. 스코트 경은 사태의 심각성을 몰라서인지 대원 한 사람에 10㎏씩의 화석을 짊어지고 돌아갈 것을 명령합니다. 결국 모두가 남극의 혹한 속에서 굶주림과 동상을 이기지 못하고 최후를 맞습니다.

스코트 경은 해군장교 출신으로 몇 번 남극지방을 여행한 적이 있어 오만한 측면이 있습니다. 그는 애국심과 용기가 모든 것을 해결해 준다고 믿었으며 마지막 일기에서도 “우리는 영국의 신사답게 죽을 것이다. 우리의 죽음은 역경을 이겨내는 영국인의 의지와 힘이 결코 사라지지 않았음을 입증해 줄 것이다”고 씁니다. 전략과 전술이 없는 맹목적 애국주의와 전략의 부재는 자신 뿐 아니라 부하들을 희생시켰습니다.

이상(理想)과 아이디어만으로는 아무 것도 이룰 수가 없습니다. 모든 업무와 생활, 건강에서도 전략 전술과 실행력이 중요하다는 것, 저는 사업을 하면서도 실감합니다. 여러분은 어떤가요?

명심합시다. 꿈만으로는 아무 것도 이룰 수 없음을...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10/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12 [아침울림] 독서 : 장재창 구태익 941 2007.12.17 01:01
>> [이성주의 건강편지] 아문센의 전략 구태익 954 2007.12.14 01:01
1010 [아침울림] 학문과 인생, 그리고 사랑 : 소진구 구태익 768 2007.12.03 01:01
1009 [아침울림] 버리지 못할 것이면 아름답게 만들자 : 정우식 구태익 797 2007.11.27 01:01
1008 [마타하리의 죽음] : '이성주의 건강편지'에서 첨부파일 구태익 1289 2007.10.15 01:01
1007 답글 [정직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구태익 828 2007.10.15 01:01
1006 20대에 해보면 평생 즐거운 20가지 구태익 904 2007.09.21 01:01
1005 [아침울림] 기쁘되 가련했던 내 청춘이 깃든 곳 : 귄기태 구태익 963 2007.09.13 01:01
1004 [아침울림] 그래, 다시 시작하자 : 김수정 구태익 1069 2007.09.10 01:01
1003 1주일 중 가장 행복한 시간 구태익 892 2007.09.09 01:01
1002 폴포츠의 성공 오페라 구태익 1313 2007.08.29 01:01
1001 답글 감동의도가니 박종희 816 2007.08.30 01:01
1000 [아침울림]땀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 : 황영조 구태익 1147 2007.08.13 01:01
999 [아침울림] 손거울 하나 : 한승원 구태익 910 2007.08.07 01:01
998 독수리가 80세까지 사는 이유 구태익 1683 2007.07.27 01:01
997 [아침울림] 문화에 대한 나의 이해 : 최윤엽 구태익 981 2007.07.25 01:01
996 8개국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사진 천안시 764 2007.06.14 01:01
995 궁금한게 있습니다... 풀래 1110 2007.06.04 01:01
994 답글 Re: 궁금한게 있습니다... 구태익 1107 2007.06.04 01:01
993 답글 [RE]감사합니다... 김순래 944 2007.06.07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