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들 이야기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구태익 | 2016.02.24 01:01 | 조회 571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끝과 시작』, 문학과지성사, 2007)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 같은 학생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란 없는 법.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두 번의 똑같은 밤도 없고,
두 번의 한결같은 입맞춤도 없고,
두 번의 동일한 눈빛도 없다.

어제, 누군가 내 곁에서
네 이름을 큰 소리로 불렀을 때,
내겐 마치 열린 창문으로
한 송이 장미꽃이 떨어져 내리는 것 같았다.

오늘, 우리가 이렇게 함께 있을 때,
난 벽을 향해 얼굴을 돌려버렸다.
장미? 장미가 어떤 모양이었지?
꽃이었던가, 돌이었던가?

힘겨운 나날들, 무엇 때문에 너는
쓸데없는 불안으로 두려워하는가.
너는 존재한다―그러므로 사라질 것이다
너는 사라진다―그러므로 아름답다

미소 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보자.
비록 우리가 두 개의 투명한 물방울처럼
서로 다를지라도…….




================================




지난 주 졸업식이 있었고 이번 주는 입학식이 있습니다.
교문을 나서는 졸업생은 졸업생대로
푸른 꿈을 안고 입학하는 신입생은 신입생대로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 인생
\"미소 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

나중에 후회를 남기지 않도록 매일매일 최선을 다합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961개(4/149페이지)
우리들 이야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901 답글 통쾌한 한 방! 제자 841 2016.05.03 01:01
2900 답글 Re : 통쾌한 한 방! 구태익 684 2016.05.03 01:01
2899 어느새... 사진 구태익 1029 2016.05.03 01:01
2898 답글 앞으론 제자 906 2016.05.04 01:01
2897 답글 Re : 앞으론 구태익 858 2016.05.05 01:01
2896 산업기사 2차 특강 구태익 795 2016.04.05 01:01
2895 답글 교수님 제자 710 2016.04.06 01:01
2894 답글 Re : 교수님 사진 구태익 615 2016.04.07 01:01
2893 세월이 흘러.. 구태익 633 2016.03.21 01:01
2892 답글 허공 제자 530 2016.03.22 01:01
2891 답글 Re : 허공 구태익 526 2016.03.22 01:01
2890 할아버지 되었습니다...♥♥ 사진 구태익 719 2016.03.07 01:01
2889 답글 경사 났네요! 제자 566 2016.03.09 01:01
2888 답글 Re : 경사 났네요! 구태익 569 2016.03.09 01:01
2887 3월로 건너가는 길목에서 : 박목월 사진 구태익 480 2016.03.03 01:01
2886 교명 변경 사진 구태익 709 2016.02.26 01:01
2885 답글 또 바꿔요? 제자 655 2016.02.26 01:01
2884 답글 Re : 또 바꿔요? 구태익 651 2016.02.26 01:01
>>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구태익 572 2016.02.24 01:01
2882 천안제일고 교사 조경설계연수 실시 사진 구태익 602 2016.02.02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