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독일-53

구태익 | 2003.02.07 01:01 | 조회 408
2003년 1월27일(월) : 안개가 자욱한 하이델베르크(Heidelberg) 시가지

이원복교수의 <먼나라ㆍ이웃나라>에서 묘사하고 있듯이, 게르만족이 사는 독일땅은 정
말 한마디로 음습한 곳이다. 위도가 높아 겨울이 길고, 해가 일찍 지며 춥고 습기찬
날씨.. 바로 이 사진에서와 같이

게다가 로마가 찬란한 문명을 꽃피울 때까지만 하여도 수렵과 채취의 야만상태를 벗어
나지 못하였고, 거칠고 호전적인 다시 말해 \'단순ㆍ무식ㆍ과격\'한 인간들이 사는 척박
하고 음습한 곳이어서 온난한 지중해에 살던 로마사람들은 라인강을 이북을 침략하지
않았다. 공들여 빼앗아 봐야 전혀 쓸모가 없고 야만족속들 밖에 살지 않으니까.. 그런
고로 게르만족들은 약 1,000여년간이나 야만상태를 벗어나지 못한 채 무시당하며 살았
던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5개(2/3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