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상도 사투리 해석[펌]

구태익 | 2011.08.24 01:01 | 조회 598
1. 단디 ~ 하다 (= do동사 + completely) : 표준어로 \'확실히\', \'분명히\', \'단단히\'란 뜻. 가까운 관계에 있는 사람끼리 주고받는 상투적인 배려의 표시다. 부산/경남지역 20대 사이에 광역적으로 번져있는 관용구이며 서울사람이 한 번 맛들일 경우 정감 어린 새시대 새주인으로 거듭날 것이다.

예제)
◆ 이번 시험은 단디 봐라.
◆ 추운데 옷 단디 입고 나가라.
◆ 미꾸자꾸 단디 메고 학교 잘 다녀와 : 주로 노인분들이 애용
※ 동의어 : 학시리, 츨즈히, 메메 [me~e me~e]

2. 만다 그라노? 만다꼬? (= What\'s up? / What\'s going on?) : \'왜그래?\' , \'그럴 필요가 있을까?\', \'쓸데없는 짓 한다\' 정도로 해석할 수 있다. 화들짝 놀란척, 걱정하는 척하며 안면을 약간 찌그리거나 목소리를 구엽게 질질 끌면 걱정의 강도가 더욱 깊어진다. \'만다꼬\' 뒤에(!) 표가 붙으면 \'다 부질없?라는 등 극단적 해석도 가능. 실제로 부산지역 고교/대학사회에서는 짝사랑의 아픔을 이 한마디로 대신하기도 한다.

예제1)
A: 그 머스마가 니 마음에 안등다 그 카더나? 계속 꼬시보지?
B: 만다꼬. (옅은 한숨)

통상적으로 \'만다꼬\'는 부가의문문의 기능을 담당하여 시비조로 들릴 수 있으나, 때에 따라 연인 사이에서 예술로 승화되는 모습도 목격된다.

예제2)
A: 가스나야 일로 쫌 와봐라.
B: 으은 ~ 다. 와이카노. 만다꼬 이라노 ~~♡

※ 동의어 : 갠히 그란다. 와 이카노 ~~♡, 어데 ~~?

3. 고마 쌔리, 마! (= shut the fuck up / Right away) : 직설적이고 파괴본능을 감추며 살아가는 영남인의 인생관을 대변한다. 호전적이되 그 이면에는 여린 속살로 버팅기는 인간일수록 자주 애용한다. 20대는 주로 미팅에서 상처를 받았거나, 시험성적 저조할 때 사용하며, 그 밖에는 대체로 직접적인 폭력과 관련된 일부 거리의 시인들을 제외하곤 사용하지 않는 편이다.

예제) 하! 칫나? 고마 구석에 쎄리 공가가 마, 칵~~마!
하! 이거 바라바라바라, 와 째리나?
이기이기이기 하! ....그냥 도망가면 된다.

※ 동의어 : 학! 쎄리 마!

4. 문디 (= dumb ass) : 1ㆍ4 후퇴의 역사적 아픔에서 비롯되어 부산지역을 중심으로 생성된 문둥병 환자에 대한 속어이다. 그 후로 용어사용에 관한 논의가 계속되다가 인기스타 강호동을 통해 전국적으로 방송망을 타게 된 불멸의 역작이다. 현재는 동질환의 발병률이 상당히 낮은 관계로 가벼운 구박을 표현하는 용어로 발전하였다. \'문디\' 는 친구간, 가족간 회화시 사용해도 전혀 어색함이 없고, 연인사이에 통용되도 상스러움이 없다고 인식될 만큼 지역사회에서는 이미 굵직한 한 획을 긋고 있다. 어른에게 무단으로 사용하면 소정의 벌칙을 받게 된다.

예제)
◆ 문디 자슥아, 와 인자 연락하노? (애칭적용법)
◆ 문디 콧구멍이 王자다! (접속어용법)
◆ 생긴거는 문디 같아도, 아는 착하드라. (간접적 애교용법)
◆ 문디 꼭 지같은 생각만 하제. (3인칭 지칭)

(cf) 일부에서는 \"문디\"를 글을 읽는 아이 즉 \"文童\"에서 비롯되었다는 설도 있다.
※ 동의어 : 등씬

5. 우야꼬 (= What can I do ? / Oh my God !) :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거나, 말 못할 사정으로 신체적 고통을 이겨내는 이에게 본인의 동정심과 걱정을 전달할 수 있는 단어이다. 일식 우동을 연상하시겠지만, 역시 아니올시다. \'우야꼬\'는 표준어로는 \'어찌할까\', 혹은 \'이걸, 어쩌나\'와 같은 용법으로 사용되며 이미 매스미디어를 통해 대중과 친숙한 지역사회의 용어이다. 20대가 어떻게 이런 말을 쓸 수 있느냐. 환경지배론!

예제)
◆ 우야꼬, 내가 잘몬했데이 (감탄사적용법)
◆ 많이 아프나? 우야꼬~~(고통분담의 용법)
* 변형 : 시상에, 아이구야, 바라바라

6. 머째이 머째이 사회자 머째이! (= MC is cool so much!) : 멋쟁이, 멋쟁이에 비음이 첨가되면서 유행한 행사용 멘트. 유난히 애교 많은 경상도 아가씨들이 기분 UP될때만 쓰는 말. 여기서 사회자는 불특정 다수의 깔삼한 남성들을 이른다. 이 문장은 여고 앞 튀김집 사장님에서부터 서면, 남포동 나이트클럽 부킹 男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영역의 남성을 사용자 임의대로 지정할 수 있으며, 퀸카로부터 이 말을 들어야만 공식적인 직업인으로 성장할 수 있다.

예제)
◆ 아저씨, 멋째이네예


7. 그그는 그기고, 이그는 이기지....! (= A and B has a different general concert or circumstances) : 부산사람들은 유난히 시끄럽다. 그리고 그들 중 대부분은 냉철함보다 삶의 현장에 뛰어드는 것을 선호한다. 이것저것 전후사정을 놓고 따지기 좋아하는 이들은 위 문장을 목숨처럼 애용한다. 이러한 어조는 시내 교통사고 현장이나, 부산지방검찰청과 법원, 각 관할 구청 및 종합병원에서 쉽게 목격할 수 있다. 사용자의 감정상태에 따라 시비 가리기의 수단으로 사용될 수도 있고, 목소리 큰 깍두기들 사이의 친목용어로 활용될 수도 있다.

예제)
◆ 이 바라, 자야, 친정은 친정이고 시댁은 시댁 아이가?
◆ 돈은 돈이고, 사람 목숨은 목숨 아인기요, 고마 합의 없으이까네, 포기하고
※ 동의어 : 어데? (말로 안되는 소리 마라)


8. 으은~~다! (No.....well....mmm....is it !) :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청춘의 심정을 그대로 표현한 半거절형식의 문장이다. S+V+O+C의 복문형식에서 주술관계가 완전히 파괴된 문장으로 아무데나 갖다 붙이면 말이 된다. 발전과정에는 어린이들의 전유물로 여겨졌으나 현재는 젊은 여성층에서 많이 사용한다. 가끔 좌석버스에서 애인과 통화하는 남성으로부터 이 문장을 접할 때가 있는데 경청하지 말 것! 신의 저주가 이런 것이다. 이 때 입을 쭈삐 내밀고 연음발음을 하면 더 귀엽다. 등을 좌우로 살랑살랑 흔들어도 즉각적인 효과가 있다. 남자들이 할 경우, 음폭을 최대한 중후하게 해야 멋이 난다.

주의사항 : 부산사람이 서울말 반에 부산말 반 섞어 이야기 한다면 면박을 주자. 누가 들어도 당신이 잘했다고 할 것이다.

예제)
A: 니 오늘 내하고 영화나 한 편 때리러 갈래?
B: 으은~~다, 고마 니하고 조용히 같이 있을란다.
※ 동의어 : 이라지 마라. (자기 너무 좋아 ~)

9. 내사 괘안타...(= It\'s so feel sad or To be sorry) : 가지기는 싫고 남 주긴 아까운 심정을 노래한 문장이다. 주로 나비처럼 날아온 여인을 놓쳤거나, 남정네를 다른데 빼앗긴 사람들이 즐겨 쓰는 말로 \'...\'는 절대 안 괜찮다는 대의가 숨어있다. 수많은 아쉬움과 회한이 함축되어 듣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예외적으로 가끔 지역사회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에서 중년의 여인이 이 대사를 읊을 때가 있는데, 반드시 스토리 전개를 참조해가면서 문장을 파악해야 한다.

예제)
A: 니 저번에 금마 그거 양다리 걸치가 째짓다메? 어야노?
B: 내사 괘안타 (머릿결을 날리며...이미 지나간 일이야)

10. 밥 문나? (= How about these days? / How do you do?) : \'요즘 어떻게 지내?\'라는 뜻. 영남 20대 지역사회인들의 일상에 가장 친숙하게 자리잡은 의미심장한 名文이다. 활용빈도가 높고 가치 함축적이라는 장점 때문에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대중적인 코드로 자리잡았다. 특히 길이나 복도에서 누군가와 지나칠 때 이 인사말은 필수적인 인간미, 표현미의 상징이다. 최근의 근황을 묻거나 걱정거리가 어떻게 해결돼 가는지도 포괄적으로 질문할 수 있으며, 심지어는 약속장소에서 연인이 만났을 때 처음 터뜨리는 애정표현 양식(내, 니 조타)으로 대체되기도 한다. 서울사람들은 월요일엔 원래 보고싶고....등의 미디어族 관용구로 공략한다.

예제) 연인을 만났을 때
A: 자야, 인자오나, 내 하나도 안보고 시픗따.
B: 대뽀까지 마라...(침묵)...밥은 문나?

\'밥 문나\'는 영남권 일상회화의 기본을 이룬다. 삶이 힘들고 지칠 때 문득 친구에게 전화해서 활용해 보시라.

A: 팔봉아, 내 그 가시나 때매 미치삐겠다.
B: 그래? ...(침묵)...그래 밥은 무가면서 미치겠나? (그래....니 마음 다 안다)

※ 동의어 : 어데 가노? (어디 가는 길인지 궁금해서 물어보는 것이 아니다. 그대의 인생이 어디로 흘러가는지를 묻는 것임을 명심할 것)


♧ 기타 약식 숙어
◆ 알라 오줌 만키로 : 갓난아기 오줌만큼 (매우 작은 양 = a little bit of)
◆ 됐다! 그마해라!: 이제 그만 좀 해둬! (이렇게 나오면 진짜 화난거다)
◆ 니 내 존나? : 사랑해, 니 마음은 어때?
◆ 맞나? : 오 그래?(상대방에게 장단 맞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표현이다. 낮게 발음하면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는 증거로 입증되며, 고음 처리하면 방정맞게나마 동의한다는 심정을 표현할 수 있으므로 역시 활용빈도가 높다.)

※ 동의어 : \'~글나?\', \'진짜가?\', \'대뽀아니고\' 이 밖에도 성격 좋은 척 하려면 \'고마 웃기\' 또는 \'실실 쪼개기\' 등의 언어적 기술에 승부를 보라.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51개(1/18페이지)
Just for Fun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51 지하철에서 앉아서 갈 수있는 비법?! 구태익 377 2011.12.08 01:01
>> 경상도 사투리 해석[펌] 구태익 599 2011.08.24 01:01
349 2학기엔.. 말 잘 들어~!! 사진 구태익 434 2011.08.12 01:01
348 중국산 녹차 주의보 사진 구태익 456 2011.07.25 01:01
347 그래도 착한 사람들이 많다..^^ 구태익 444 2011.07.11 01:01
346 일이 점점 커집니다.. 구태익 533 2011.06.30 01:01
345 Cool한 남자, 구태익입니다..^^ 구태익 512 2011.06.30 01:01
344 우리말 어원 30선 구태익 1187 2011.06.09 01:01
343 차두리, 로봇설...^^ 사진 구태익 732 2010.06.15 01:01
342 답글 FIFA, 차두리 로봇설 조사 착수키로 구태익 954 2010.06.22 01:01
341 [베이징올림픽 야구의 감동] 다시보기 구태익 4338 2008.09.11 01:01
340 3초의 여유...^^ 구태익 1423 2008.07.23 01:01
339 엄마가 딸에게 들려 주는 37가지 이야기 사진 구태익 1241 2007.08.07 01:01
338 시험 감독할 때 나를 짜증나게 만드는 인물들 구태익 1445 2007.04.26 01:01
337 알겠나~? 구태익 1406 2007.04.05 01:01
336 겨울 풍경화 구태익 1761 2007.01.23 01:01
335 웃음 속의 생각 사진 구태익 1740 2006.11.11 01:01
334 인간 박정희 : 도올강의 [동영상]-1 구태익 3824 2006.10.26 01:01
333 답글 인간 박정희 : 도올강의 [동영상]-2 구태익 2260 2006.10.26 01:01
332 풍요로운 한가위 맞으세요...^^ 구태익 1293 2006.09.29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