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우리말 어원 30선

구태익 | 2011.06.09 01:01 | 조회 1174
1. \'노들강변` : 우리는 보통 `노들강변`이라고 하면 버드나무가 휘휘 늘어진 어느 강변을 연상합니다. `노들강변 봄버들 휘휘 늘어진 가지에`의 민요가 그러한 인상을 주게 하지요. 아마도 `노들`이 `버들`을 연상시키나 봅니다.그래서 어느 곳이든 이러한 풍경이 있는 강변이면 `노들강변`으로 생각하기 쉽지요. 하지만 실제 `노들강변`은 보통명사가 아니라 고유명사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노들강변`은 서울의 `노량진` 나루터를 말합니다. 현재 서울의 흑석동에 있는 국립묘지 근처에 있던 나루터를 말합니다.

여러분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왜적과 싸우시던 `울돌목`을 아시지요? 이 `울돌목`은 한자어로 `명량(울鳴, 돌梁)`이라고 하지요. 이 `명량`의 `명`은 `울 명`자이고요. `량`은 원래 `돌량`입니다. 이 `돌`은 충청도 방언에 `똘, 또랑`으로도 사용하고 있지요.

`노량`의 `량`도 `돌량`입니다. 그래서 `노량(이슬노, 돌량)`은 `노돌`이라고 했지요. 그러던 것이 `노들`로 변화를 했습니다. 그래서 `노량`이 `노들`로 변하고 거기에 `강변`이 덧붙은 것입니다. 이 `노들강변`은 옛날에 서울과 남쪽 지방을 잇는 중요한 나루였습니다. 그래서 이 `노들강변`은 애환이 많이 깃든 곳입니다.

2. `성냥` : 불을 켜는데 썼던 `성냥`은 마치 고유어인 것처럼 보이지만, 원래는 한자어였습니다. 즉 `셕뉴황`이 음운변화를 겪어서 `성냥`이 된 것입니다.

3. 애국가 가사 중의 `바람서리` : 애국가의 가사 2절 중에 \"남산 위의 저 소나무 철갑을 두른 듯 바람서리 불변함은 우리 기상일세\" 라는 가사가 나옵니다. 이 중에 `바람서리`를 간혹 `바람소리`로 잘못 알고 계신 분도 많습니다. 그러나 `바람서리`입니다. 그 뜻은 `풍상`이란 뜻입니다.즉 `바람 풍, 서리 상`이지요. 즉 `풍상에 불변함은`이란 것인데, 조사인 `-에`가 생략되었습니다.

4. 애국가 가사 중의 `남산` : 애국가 중의 또 한 가지 `남산`의 의미를 모르는 분이 무척 많습니다. 어느 고장을 가나 `남산`은 있습니다. 서울의 남산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 `남산`은 `남쪽에 있는 산`으로 알고 계신 분이 많습니다. 그러나 `남`은 한자로 지금은 `남쪽`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원래 `남`은 `앞 남`이었습니다. 즉 `남산`은 `앞산`이란 의미입니다. `앞에 있는 산`이 곧 `남산`입니다. 그리고 `북`은 `뒤 북`이었었습니다. 그래서 `북망산`에 간다는 것은 `뒷산`의 묘지로 가는 것을 말합니다.

5. `곰 보` : 마마에 걸려서 얼굴이 얽은 사람이 있지요? 지금은 천연두가 사라져서 그런 사람을 발견할 수가 없습니다만, 그런 분을 속칭 `곰보`라고 하는데, 이것은 `곪다`의 `곪-`에 접미사 `-보`가 붙어서 된 말입니다. 그래서 그 어원을 잊어 버리고 그냥 `곰보`라고 하고 있습니다. `곪-`의 발음이 `곰`이 되기 때문입니다.

6. `숨바꼭질` : 어렸을 때 숨바꼭질을 해보지 않으신 분은 없으시겠지요? 술래가 있어서 사람이 숨으면 그사람을 찾는 놀이지요. 그런데, 이 `숨바꼭질`은 원래 그런 놀이가 아니었었습니다. 이 `숨바꼭질은 `숨 + 바꿈 + 질`에서 나왔습니다.이때의 `숨`은 `숨다`의 `숨-`이 아니라 `숨쉬다`의 `숨`입니다. 숨쉬는 것을 바꾸는 일이니까 소위 자맥질을 말합니다. 물 속에 들어가서 어린이들이 물 속으로 숨고, 다시 숨을 쉬기 위하여 물 위로 올라오곤 하는 놀이지요. 만약에 `숨다`에서 `숨`이 나왔으면 동사 어간에 명사가 붙는 경우가 국어에는 맞지 않습니다. `비행기`를 `날틀`이라 해서 웃음을 산 일이 있는데, 이것도 `날다`의 어간에 `틀`이라는 명사를 붙여서 만들었기 때문에 우리 국어의 구조에 맞지 않아서, 그 의도는 좋았지만 사용되지 않는 것입니다. 지금도 남쪽의 방언에 `숨바꿈쟁이` 등이 남아 있습니다. 이것은 곧 잠수부를 말합니다.

7. `성가시다`의 원래 뜻 : 우리가 늘 사용하는 단어 중에 `성가시다`는 말이 있지요.`귀찮다, 괴롭다`는 뜻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원래는 `파리하다, 초췌하다`는 뜻이었습니다. 그래서 `얼굴이 성가시다`(현대 철자법으로 고쳤습니다) 등으로 사용되었었습니다. 건강이 좋지 않으면 모든 것이 귀찮아지겠지요.

8. `가물치` : 물고기 중에 `가물치`가 있지요? 이 중에 `-치`는 물고기 이름을 나타내는 접미사임은 누구나 다 아실 것입니다. `꽁치, 넙치, 준치, 멸치` 등등 많습니다. 그런데 `가물`이란 무엇일까요? 천자문을 배울 때, `하늘 천, 따 지, 가물 현` 하지요. 물론 지금은 `검을 현`이라고도 합니다. `가물`은 오늘날의 `검을`에 해당합니다. 옛날엔 `검다`를 `감다`라고 했으니까요. 그래서 `가물치`는 `감-+ -을 + -치`로 구성되어 있지요. 결국 `검은 고기`란 뜻입니다.

9. `어 른` : `어른`, `어린이`라고 해서 `어른`을 `성인`으로 이해하고 있지요? 그런데, 본디 `어른`은 `얼운`이라고 했습니다. 이것은 `얼우다`의 어간 `얼우-`에 명사형 접미사가 붙은 말로 `얼우다`는 `성교하다`라는 뜻을 지닌 말입니다. 따라서 `얼운`은 `혼인한 사람`이란 뜻입니다.그러므로 현대국어의 `어른`은 `혼인한 사람`만을 뜻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어린이`라는 말은 소파 방정환 선생님이 처음 만든 말이라고 하지만, 그것은 잘못 알려진 것입니다. 옛 문헌을보면 `어린이`라는 낱말이 있습니다. 다만 이 때는 `어리석은 사람`이란 뜻으로 쓰였다가 소파가 `어린 사람`이란 뜻으로 부르기 시작한 것입니다.

10. `귀고리`와 `귀거리` : 요즈음은 여성들이 `귀`에 `고리`를 `걸고` 다니는 것을 많이 보지요. 그래서 곧잘 `귀고리`를 `귀`에 `거는` 것으로 인식을 해서 `귀걸이` 또는 `귀거리`로 인식하는 분이 많습니다.그러나 `귀고리`는 원래 `귀`에 거는 `고리`라는 뜻입니다.`귀`에`거는` `골희`여서 `귀옛골희`였었다가, 20세기에 들어서야 `귀고리` 또는 `귀골희`가 되었다가 요즈음은 `귀고리`로 변했습니다. 최근에 정한 표준말에서도 `귀고리`로 결정되었습니다. 귀에 `거는` 것이 아니라 귀에 거는 `고리`라는 뜻입니다. 요즈음은 `귀고리`가 `고리`가 아닌 다른 모양들도 많더군요. 그래서 아마 `귀고리`를 `귀거리`로 이해하시는 것 같군요.

11. `스승`과 `화냥년` : `스승`의 어원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는 매우 다른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巫覡(무격)`이란 한자어가 있지요. `무`는 `여자무당`을, `격`은 `남자무당`을 말합니다. 그런데 옛 문헌을 보면 `무`를 `스승 무` `격`을 `화랑이 격`이라 되어 있습니다. 결국 `스승`이란 `여자무당`을 말하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여자무당`은 고대사회의 모계사회에서 대단한 지위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지금도 인디안 영화나 아프리카 영화를 보면 추장보다도 더 높은 지위에 있었던 사람은 제사장입니다. 결국 `스승`은 임금의 선생님이었습니다. 그래서 임금님의 선생님을 한자어로는`師傅`라고 하는데, `사`자도 `스승 사`, `부` 자도 `스승 부`입니다. 결코 `선생 사, 선생 부`라고 하지 않습니다. `여자무당`이 `임금의 선생님`으로 그 의미가 변화하였고, 이것이 오늘날 일반화되어 `스승`이 되었습니다. `남자무당`인 `화랑이 격`은 오늘날 `화냥년`이라는 못된 욕을 할 때 사용하는 말로 변화했습니다.

이 `화랑이 격`의 `화랑`은 신라시대의 `화랑`과 같은 것으로 보입니다. `남자무당`도 고대사회에서는 중요한 귀족 중의 하나였습니다. 신라 향가인 `처용가`에 나오는 `처용`도 `화랑`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 남자무당은 여자무당에 비해 그 위세가 약합니다.오늘날의 무당의 세계도 일처다부제가 보이기도 할 정도이니까요. 처용이 아내가 다른 남자와 동침하는 것을 보고 물러나올 수밖에 없었던 것도 알고 보면 쉽게 이해가 가는 대목이지요. 그래서 남자무당은 이 여자무당, 저 여자무당을 찾아다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행실이 좋지 않은 사람을 `화냥이`라고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남자에게 쓰이던 것이 여자에게 사용된 것이지요.

간혹 `화냥`을 `還鄕(환향)`, 즉 `고향으로 돌아오다`라는 의미로 해석해서, 청나라에 끌려갔던 여인들이 몸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 왔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라는 설도 있습니다.

12. `지어미`와 `지아비` : `지아비`와 `지어미`는 특히 한자의 뜻과 음에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즉 `부`를 `지아비 夫`, 그리고 `부`를 `지어미 婦`로 알고 있는데, 이때에 `아비, 어미`는 그 뜻을 쉽게 알 수 있지만, `지`의 뜻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원래 `집`의 소유격형은 훈민정음 창제 당시에는 두 가지 형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15세기의 문헌에 보면 `짓아비, 짓어미`였는데 19세기말에 와서 `짓`이 `지아비, 지어미`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아비, 지어미`의 본디 뜻은 `집아비, 집어미`인 셈입니다.

13. `시냇물` : `시냇물`의 의미를 모르시는 분은 없지만, 그 어원을 아시는 분은 그리 많지 않으시리라 생각됩니다. 본래 `시냇물`은 `실`+ `내` + `물`이 합쳐져서 생긴 말입니다. `실`은 `곡(골 곡)`의 뜻입니다. 아직도 고유지명에 `실`이 쓰이고 있습니다. `밤실` 등 무척 많습니다. 결국 골짜기란 뜻입니다.결국 `시냇물`은 `골짜기를 흐르는 냇물`이란 뜻입니다.

14. `양이 찼다`의 `양`의 뜻 : 음식을 먹은 후에 `양이 찼느냐?`고 묻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의 `양`은 `질량`의 `양`, 즉 한자어 `양`이 아닙니다. 이 `양`은 순수한 우리말입니다. `양`은 `위장`이라고 할 때의 `위`에 해당하는 우리말입니다. 그래서 쇠고기 중에 `곱창`도 있고, `양`도 있지요. 그래서 `양이 찼느냐?` 하는 것은 `위가 찼느냐?`는 뜻입니다. 즉 `배가 부르냐?`는 뜻이지요.

그리고 `곱창`의 `곱`은 `기름`이란 뜻을 가진 우리말이었습니다.`눈곱`의 `곱`과 같은 것입니다. `곱창`은 `곱`+ `창자`의 `창`이랍니다.기름이 많은 창자이지요.

`애`가 `창자`라는 사실은 이순신 장군의 시조에 `나의 애를 끊나니`에서 배워, 알고 계시겠지요. 한 가지 더 말씀 드리지요. `폐`는 우리말로 `부아`(옛날에는 `부하`)였습니다. 그래서 `부아가 난다.`고 하지요. 화가 나면 숨을 크게 들이마셔서 `허파`가 크게 불어나지요. 그래서 `부아가 난다`는 `화가 난다`는 뜻이 되었습니다. 우리 국어에서는 이렇게 신체 부위를 가지고 감정을 표시하는 경우가 무척 많습니다. 몇 예를 들어 볼까요?

머리가 아프다. 골치가 아프다. 머리카락이 곤두선다. 귀가 가렵다. 귀가 따갑다. 눈꼴이 시다. 눈물이 날 지경이다.부아가 난다. 손이 근질근질한다.애가 탄다. 애간장을 녹인다. 입이 나온다. 핏대가 난다. 이 이외에도 무척 많지요.

15. `결혼하다`와 `혼인하다`의 뜻 차이 : 오늘날 `결혼하다`와 `혼인하다`는 동일한 의미로 쓰이고 있습니다. 즉 marriage의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그러나 옛날에는 `결혼하다`와 `혼인하다`는 다른 뜻이었습니다. 즉 `혼인하다` 는 오늘날 쓰이고 있는 것과 같은 의미였지만, `결혼하다`는 다른 뜻이었습니다. `철수가 복동이와 결혼하였다`란 말을 쓸 수 있었습니다. 이 문장의 의미는 `철수`의 자손과 `복동`의 자손이 `혼인`할 것을 결정하였다는 뜻이었습니다. 따라서 남자와 남자, 그리고 여자와 여자끼리 결혼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일본어에서는 `결혼하다`가 오늘날 남녀 혼인의 뜻으로 쓰이고 있는데, 이것이 우리 국어에 들어 온 것입니다. 그래서 예식장에 `결혼예식장`과 `혼인예식장`이란 명칭이 다 보이지요?

`혼인하다`란 뜻은 `혼`은 `신부집`을 말하고 ``인`은 신랑집을 말한 데에 기인합니다. 옛날에 혼인을 할 때에는 신랑이 `혼` 즉 신부집으로 먼저 가서 예식을 올립니다. 즉 `장가`(장인의 집)를 가지요. 그리고 사흘 뒤에 신부를 데리고 `인`(즉 신랑집)으로 옵니다. 즉 신부는 `시집`을 가지요. 그래서 `장가가고 시집간다`는 말이 나온 것입니다.

16. `고뿔`과 `감기` : 지금은 감기라고 하지만, 옛날에는 모두 `고뿔`이라고 했습니다. 이 `고뿔`은 마치 `코`에 `뿔`이 난 것처럼 생각하실지 모르지만, 실제로 이것은 `코`에 `불`이 난 것입니다. 즉 `코`에 열이 난다는 뜻이지요. 이전엔 `곳블`이었습니다. 즉 `코`를 뜻하던 옛날말인 `고`에 `불`(되었던 것인데, 원순모음화가 되어 `곳불`이 되고 다시 `뒤의 `불`이 된소리로되어(마치 `냇가`가 실제 발음으로는 `내까`가 되듯이) `고뿔`이 된 것입니다. 그런데 최근에 와서 한자어인 `감기`가 이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는데, 이 `감기`란 한자말은 `복덕방`, `사돈`, `사촌` 등처럼 우리 나라에서 만든 한자어입니다. 혹시 일본어에서 온 것은 아닌가 하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일본어에서는 감기를 `풍사(바람 風 사악할 邪)`라고 하니깐요.

17. `옛날 옛적 고리짝에`의 어원 : 오늘날의 어린이들은 쉽게 책과 접할 수 있어서 많은 동화책을 읽을 수 있었지만, 연세가 좀 드신 분들은 어린 시절에 그런 동화책 대신 우리의 전래 동화나 신화 전설 민담을 할아버지 할머니께 듣는 것이 고작이었습니다.

그 할머니나 할어버지의 옛날 이야기는 으례 이렇게 시작되곤 하였지요. `옛날 옛적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에 어떤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옛날 옛적 고리짝에 한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그런데 그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도 아마 `옛날 옛적 고리짝에`의 `고리짝`의 뜻을 알고 말씀하신 분은 거의 없으시리라 생각됩니다.

그냥 입에서 귀로 전래되어 와서 그냥 말씀하신 것일 뿐이지요. `고리짝`이 `고려 적`(고려 때)이 오랜 동안 구전되어 오면서 그 뜻을 잃어버린 단어임을 아셨더라면, `옛날 옛적 고려 적에`로 말씀하셨겠지요. 옛날 이야기는 먼저, 지난 시기에 일어난 이야기임을 듣는 사람에게 알려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조선 시대에는 그 이전의 시대, 즉 `고려 시대`를 언급해야 했을 것입니다. 이것은 오늘날 남아 있는 많은 고소설의 대부분이 `조선 숙종대왕 즉위 초에` 등으로 시작하는 것을 보면 쉽게 이해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조선 시대에는 `옛날 옛적 고려 적에`로 시작된 것인데, 이것이 오늘날 `옛날 옛적 고리짝에`로 변화된 것이지요.

18. `거지`와 `○지` : 남에게 빌어서 얻어먹고 사는 사람이 누구일까요? 그것은 `거지`입니다. 이 `거지`의 어원은 무엇일까요? 어떤 책을 보니까, `거지`는 `걷다`(거두어 드린다)의 `걷-`에 사람을 나타내는 접미사인 `-이`가 붙어서 `걷이`가 되었는데, 이것이 구개음화되어 `거지`가 되었다고 써 놓았더군요. 하지만 이것은 우리말의 옛날 형태를 모르는 데에서 온 실수입니다. 옛날 문헌을 보면 `거지`는 `거아(아래아 자)지`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것은 중국어 `걸자`(빌 걸, 아들 자)의 중국어 발음을 그렇게 써 놓은 것입니다. `걸`에 접미사인 `자`가 연결된 단어입니다. `자`는 중국어의 접미사인데, 우리말에 와서는 두 가지 음으로 읽혔습니다. 하나는 `자`이고 또 하나는 `지`입니다. `판자`는 `판자집`일 때에는 `판자`이지만, `널판지`일 때에는 `판지`로 읽습니다. `주전자, 감자, 사자, 탁자` 등의 `자`는 `자`로 읽지만, `가지(식물의 하나), 간장종지, 꿀단지` 등의 `자`는 `지`로 읽습니다. 남자와 여자 생식기의 이름인` `-자`가 붙은 것인데 모두 `도 결국은 한자어입니다.

19. `양 말` : 여러분이 신고 다니는 `양말`이 한자에서 온 말이라고 하면 깜짝 놀라시겠지요.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한자어입니다. 원래 버선을 한자로 `말`이라고 했습니다. `버선 靺`자이지요. 그런데 서양에서 이 버선과 비슷한 것이 들어오니까 버선을 뜻하는 `말`에 `洋` 자를 붙여서 서양에서 들어온 버선, 즉 `양말`이라고 했습니다. 버선하고 양말이 이렇게 해서 달라졌던 것입니다.

이렇게 서양에서 들어 왔다고 해서 `양` 자를 붙이거나 `서양`을 붙여 만든 단어들이 꽤나 있습니다. 그 예가 무척 많음에 놀라실 것입니다. 그래서 이제는 그 뜻도 잘 모르게 변한 것들도 많습니다. 몇 가지를 예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20. \'양철(또는 `생철`) : 양철도 `철`에 `양` 자가 붙어서 된 말입니다. 쇠는 쇠인데, 원래 우리가 쓰던 쇠와는 다른 것이 들어 오니까 `철`에 `양`자만 붙인 것이지요. 더 재미있는 것은 이 `철`에 `서양`이 붙어서 `서양철`이 되고, 이것이 다시 변화되어서 오늘날에는 그냥 `생철`이라고도 하는 것입니다.

21. 양동이 : 국어에 `동이`라고 하는 것은 물긷는 데 쓰이는 질그릇의 하나인데, 서양에서 비슷한 것이 들어 오니까 여기에 `양`자를 붙여 `양동이`라는 단어를 만든 것입니다.

22. 양순대 : 지금은 거의 쓰이지 않는 말인데, 서양에서 `소시지`가 들어 오니까 `순대`에다가 `양`자를 붙여 `양순대`라고 했는데, 이것을 쓰지 않고 `소시지`라고 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되살려 쓰고 싶은 단어입니다. 중국의 우리 동포는 이 `소시지`를 `고기순대`라고 하더군요. 너무 잘 지은 이름이 아닌가요?

23. 양은 : 양은은 `구리, 아연, 니켈을 합금하여 만든 쇠`인데, 그 색깔이 `은`과 유사하니까 `은`에 `양`자를 붙여 `양은`이라고 한 것입니다.

24. 양재기 : `양재기`는 원래 `서양 도자기`라는 뜻입니다. 즉 `자기`에 `양`자가 붙어서 `양자기`가 된 것인데, 여기에 `아비`를 `애비`라고 하듯 `이` 모음 역행동화가 이루어져 `양재기`가 된 것입니다.

25. 양회 : 이 말도 앞의 `양순대`와 같이 거의 쓰이지 않는 말입니다만, 제가 어렸을 때만 해도 `시멘트`를 `양회`라고 했습니다. `회`는 회인데 서양에서 들여 온 회라는 뜻이지요. 이 말도 다시 썼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26. 양행 : 이 말도 오늘날에는 쓰이지 않는 말이지요. 서양에 다닌다는 뜻으로 `다닐 행`자를 붙인 것인데, 이것이 무역회사를 말하는 것입니다. 오늘날 `유한양행`이라는 회사가 그렇게 해서 생긴 것이지요. 이 이외에 `양`자가 붙어서 만든 단어들을 몇 가지 들어 보겠습니다. 양복, 양장, 양궁, 양단, 양담배, 양란, 양배추, 양버들, 양식, 양옥, 양장, 양잿물, 양주, 양초, 양코, 양파, 양화점 등.

27. `양치질` : 여러분은 매일 아침 저녁으로 `양치질`을 하시지요? 이`양치질`의 어원을 아시나요? 언뜻 보아서 한자어인 줄은 짐작하시겠지요? 그러나 혹시 `양치질`의 `양치`를 `양치`(기를 養, 이 齒)나 `양치`(어질 良, 이 齒)로 알고 계시지는 않은지요?(간혹 `양치질`의 `치`를 `齒`로 써 놓은 사전도 보입니다만, 이 사전은 잘못된 것입니다) 그러나 `양치질`의 `양치`는 엉뚱하게도 `양지질` 즉 `楊枝`(버드나무 가지)에 접미사인 `질`이 붙어서 이루어진 단어라고 한다면 믿으시겠습니까? 그러나 실제로 그렇습니다. 고려 시대의 문헌예컨대 [계림유사]에도 `양지`(버들 楊, 가지 枝)로 나타나고 그 이후의 한글 문헌에서도 `양지질`로 나타나고 있으니까요.

`양지` 즉 `버드나무 가지`로 `이`를 청소하는 것이 옛날에 `이`를 청소하는 방법이었습니다. 오늘날 `이쑤시개`를 쓰듯이, 소독이 된다 고 하는 버드나무 가지를 잘게 잘라 사용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이`를 청소하는 것을 `양지질`이라고 했던 것인데, 이에 대한 어원의 식이 점차로 희박해져 가면서 이것을 `이`의 한자인 `치`에 연결시켜 서 `양치`로 해석하여 `양치질`로 변한 것입니다. 19세기에 와서 이러 한 변화를 겪었습니다. 이 `양지`는 일본으로 넘어가서 일본음인 `요지`로 변했습니다. `이 쑤시개`를 일본어로 `요지` 라고 하지 않던가요? 아직도 우리 나라 사람들 중 `이쑤시개`를 `요지`라고 하는 분들이 있지 않던가요?

`양지질`이 비록 `이쑤시개`와 같은 의미로부터 나온 것이지만, `양지질`과 `이쑤시개`는 원래 다른 뜻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두 단어 모두가 오늘날의 뜻과 동일한 것이지요.`양지질`에 쓰는 치약으로 는 보통 `소금`이나 `초`를 사용하여 왔습니다. 이렇게 `양지질`이 `양치질`로 변화하는 현상을 언어학에서는 보통 `민간어원설`이라고 합니다. 즉 민간에서 어원을 마음대로 해석해서 원래의 단어를 해석하거나, 그 해석된 대로 그 단어를 고쳐 나가곤 합니다. 이렇게 민간에서 잘못 해석한 단어는 무척 많습니다. 여러 분들이 잘 아시는 `행주치마`가 그렇지요.

원래 `행주`는 `삼` 등으로 된 것으로서 물기를 잘 빨아 들이는 천을 일컫는 단어인데, 이것을 권율 장군의 `행주산성` 대첩과 연관시켜서, 부녀자들이 `치마`로 돌 을 날랐기 때문에 그 치마를 `행주치마`라고 한다는 설이 있지만, 그것은 민간에서 만들어낸 것입니다. 그러면 오늘날 부엌에서 그릇 을 닦는 데 사용하는 걸레인 `행주`는 어떻게 해석할까요? 걸레의 하나인 `행주`와 `행주치마`의 `행주`는 같은 단어입니다.

28. `박쥐` : `박쥐`는 사람들에게 그리 좋은 인상을 주지 못하는 짐승이지요. 우선 징그럽다고 하고, 또 밤에만 나돌아 다녀서 그런지, `남몰래 밤에만 음흉하게 일을 하는 사람`을 욕할 때, `박쥐 같은 놈`이라고 하지요. 이 `박쥐`에서 `쥐`는 그 뜻을 금방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왜 `박`이 붙었으며, 또 그 `박`의 의미가 무엇인지를 아시는 분은 그리 많지 않을 것입니다.

`박쥐`는 원래 `밝쥐`였지요. 아마도 `눈이 밝다`는 뜻으로 `밝-`이 쓰인 것 같습니다. 박쥐가 초음파를 발사하여 그 반사음을 포착하여 방향을 조정해서 야간활동을 한다는 사실을 안 것은 훨씬 후대의 일이니까, 그 전에는 `눈이 밝은 쥐`로 이해할 만도 하겠지요.

29. `총각` : 국어에서는 남녀를 나타내는 말이 무척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 혼인할 나이가 된 성인 남녀를 지칭할 때에는 `처녀` `총각`이란 한자어를 사용합니다. 그 중에서 `처녀`는 그 단어 속에 `여`가 들어 있어서 그 뜻을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지만, 아마도 `총각`은 그 어원을 전혀 짐작하지 못하실 것입니다.

한자인 `총`은 지금은 `다 총` 등으로 `모두`라는 뜻을 나타내고 있지만, 원래는 `꿰맬 총`, `상투짤 총` 등으로 쓰이던 것입니다. `각`은 물론 `뿔 각`이고요. 중국에서나 우리 나라에서 아이들이 머리를 양쪽으로 갈라 뿔 모양으로 동여맨 머리를 `총각`이라고 했었습니다. 이런 머리를 한 사람은 대개가 장가가기 전의 남자였습니다. 그래서 그러한 머리를 한 사람을 `총각`이라고 한 것이지요. 옛날에는 어린 소년들에게도 `총각!`하고 불렀습니다. 이것을 마치 어린 소년을 높여서 부르는 것처럼 생각한 분은 안 계신지요?

여기에서 `더벅머리 총각`이라는 말도 생겼지요. 어떤 사람은 `떡거머리 총각`이라는 말도 쓰는데, 이때의 `떡거머리`가 무엇을 나타내는 말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어느 사전에도 `떡거머리`란 단어는 보이지 않습니다.

여기에 연유해서 생긴 단어가 또 있습니다. 그것은 `총각김치`란 말입니다. `총각김치`는 여러분들이 잘 아시듯, 손가락 굵기만한 어린 무우를 무우청째로 여러 얌념에 버무려 담은 김치를 말하는데, 그 어린 무우가 마치 `총각`의 머리와 같은 모습을 닮아서 생긴 단어입니다.그런데 처녀들은 그 `총각김치`란 단어 자체나 또는 실제의 김치를 기피하곤 했었습니다. 그 총각김치가 마치 총각의 생식기를 형상하는 것에서 생긴 것으로 착각했던 것이지요. 그러나 그런 것이 절대 아니니, 처녀들은 이제 아무런 부끄러움 없이 총각김치를 드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30. `딴따라패`와 `깡패` : 요즈음 시대가 많이 바뀌어서 연예인들을 `딴따라패`라고 하는 경우가 드물지만, 이전에는 곧잘 `딴따라패`라고 얕잡아 부르곤 했습니다. 언뜻 들어도 `딴따라`가 나팔 부는 소리와 같아서 연예인들의 행동을 나타나게 되었기 때문에 일반인들에게 빠른 속도로 번져 나갔었습니다. 옛날의 풍각쟁이들처럼 그 행렬의 앞에서 북치고 장구치는 사람들을 연상했을 테니까요.

이 `딴따라`가 우리 국어의 의성어에서 온 것 같지만, 실상은 영어의 의성어에서 온 것입니다. 영어의 `tantara`의 음을 빌려 온 것이지요. 나팔이나 뿔나팔 등의 소리를 말합니다. 그래서 이 소리를 빌어 와서 `딴따라`라고 하였습니다. 어쩌면 이들을 국어의 의성어 `딴따라`로 해석하는 사람도 있지만, 국어에서는 `딴따라`라는 의성어는 없습니다.

이처럼 의성어는 언어마다 유사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영어에서 `flag`는 `깃발`을 뜻합니다.그런데 이것은 국어의 `펄럭펄럭`을 연상시키지요?물론 영어의 `flag`는 의성어에서 온 단어입니다.

영어를 빌어 온 단어 중에서 우리가 늘 쓰는 것중에 `깡패`란 말이 있습니다. 폭력을 쓰면서 못된 짓을 하는 사람들을 말하지요. 이 `깡패`에 대해서는 대체로 두 가지 어원설이 있습니다. 하나는

해방 뒤에 미국 사람들이 우리나라에 들어 오게 되고, 이들의 통조림통인 `can`에다가 한자어인 `통`을 붙인 `깡통`을 거지들이 이용하면서, 이들 못된 짓을 하는 `거지패`들을 `깡패`라고 했다는 설이고, 또 하나는 영어의 `gang` 즉 `깽`을 일본에서 `걍구`라고 하였는데, 이것이 국어에 들어와서 `패거리`의 `패`를 붙여서 이들을 `깡패`라고 하였다는 설입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후자가 더욱 그럴 듯합니다. 왜냐하면 `깡으로`(억지스럽게)등의 단어가 쓰이기 때문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51개(1/18페이지)
Just for Fun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51 지하철에서 앉아서 갈 수있는 비법?! 구태익 369 2011.12.08 01:01
350 경상도 사투리 해석[펌] 구태익 584 2011.08.24 01:01
349 2학기엔.. 말 잘 들어~!! 사진 구태익 426 2011.08.12 01:01
348 중국산 녹차 주의보 사진 구태익 448 2011.07.25 01:01
347 그래도 착한 사람들이 많다..^^ 구태익 432 2011.07.11 01:01
346 일이 점점 커집니다.. 구태익 525 2011.06.30 01:01
345 Cool한 남자, 구태익입니다..^^ 구태익 485 2011.06.30 01:01
>> 우리말 어원 30선 구태익 1175 2011.06.09 01:01
343 차두리, 로봇설...^^ 사진 구태익 725 2010.06.15 01:01
342 답글 FIFA, 차두리 로봇설 조사 착수키로 구태익 947 2010.06.22 01:01
341 [베이징올림픽 야구의 감동] 다시보기 구태익 4330 2008.09.11 01:01
340 3초의 여유...^^ 구태익 1416 2008.07.23 01:01
339 엄마가 딸에게 들려 주는 37가지 이야기 사진 구태익 1234 2007.08.07 01:01
338 시험 감독할 때 나를 짜증나게 만드는 인물들 구태익 1438 2007.04.26 01:01
337 알겠나~? 구태익 1401 2007.04.05 01:01
336 겨울 풍경화 구태익 1755 2007.01.23 01:01
335 웃음 속의 생각 사진 구태익 1730 2006.11.11 01:01
334 인간 박정희 : 도올강의 [동영상]-1 구태익 3817 2006.10.26 01:01
333 답글 인간 박정희 : 도올강의 [동영상]-2 구태익 2250 2006.10.26 01:01
332 풍요로운 한가위 맞으세요...^^ 구태익 1286 2006.09.29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