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남편과 아내가 서로 다투는 이유 : 감동적인 글

구태익 | 2002.01.09 01:01 | 조회 1814
이 글은 내가 나온 부산 대동고등학교 송기봉동문(10회 : 고교평준화1기)께서 대동고
등학교 동창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인데, 감동을 받은 나머지 여기에 소개합니다.
(참고 : 우리 동기들은 고교평준화 2기이지요)

====================

남편과 아내가 자주 다투는 데는 나름대로의 명확한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믿음\" 과 \"관심\"

남자에게는 사랑 = 믿음이며 여자에게는 사랑 = 관심이라고 합니다. \"남자든 여자든
믿음과 관심은 둘 다에게 중요한 것 아닌가?\"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남자에게 있어 믿
음이 결여된 관심, 여자에게 있어 관심이 결여된 믿음은 사랑을 말라죽게 하는 독약과
도 같다고 합니다. 이게 과연 무슨 얘기인지 자세히 살펴봅니다.

T.V 드라마 \"허준\"에서

허준은 정말 피치 못할 사정에 의해 며칠 밤을 꼬박 새우고 집으로 들어온다. 아내의
입장에서 보면 아무 연락도 없이 외박을 한 셈이다. 그것도 며칠씩이나.... 아무 말없
이 허준의 옷을 받아 걸고 식사를 준비하러 나가는 아내에게 허준이 묻는다.

\"왜 아무것도 묻지 않소?\"
아내가 답한다. \"남정내가 말을 하지 않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겠지요......\"
허준이 감동에 찬 미소를 지으며 아내를 꼭 안아준다.

그 상황에서 아내가 한 마디 더 덧붙인다.
\"서방님!, 서방님은 꼭 잘해내실 것입니다. 전 서방님을 믿습니다.\"

서방님이 왜 연락도 없이 며칠씩이나 외박을 했는지 한 마디의 해명도 못 들었지만 그
냥 남편을 믿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며칠 밤을 새우도록 만든 문제가 무엇인지 아무
것도 모르지만 남편이 혼자 힘으로 분명히 헤쳐나갈 것을 그냥 믿는다는 것이다.

사랑이 가득찬 얼굴로 감동의 눈시울을 붉히며 허준이 답한다. \"고맙소....\"
아내의 딱 두 마디 말에 남자는 눈시울을 붉힐 정도로 아내로부터 깊은 사랑을 받았다
고 느낀다.

똑같은 사례를 반대의 경우에 적용해봅니다.

아내는 하루종일 유난히도 애가 보채고, 집 바로 옆에서 공사를 한다고 쁘레카로 쪼아
대는 소음에 노이로제가 걸릴 정도이고, 집은 좁아터져서 물건 놓을 자리도 없는데 애
는 온 방을 휘젖고 다니고, 오랜만에 연락된 친구는 시부모가 피아노 학원을 차려줘
서 졸지에 학원 원장이 됐다는 소리를 들으니 빠듯한 살림에 시부모 생활비까지 대야
하는 자신의 처지가 한심하기 짝이 없고, 게다가 전화비는 또 왜 이렇게 많이 나왔는
지.... 등등 온갖 짜증이 머리 끝까지 올라 남편이 오기만을 기다린다. 고민을 털어놓
으려고....

마침내 남편이 들어온다. 남편은 분위기와 아내의 표정에서 뭔진 모르지만 아내의 기
분이 나쁘다는 걸 눈치챈다. 때문에 아내가 이유도 없이 온갖 짜증을 내지만 남편은
묵묵히 받아준다. 아내는 왜 기분이 나쁜지 무슨 고민이 있는지 관심있게 물어주기를
내심 바란다.

그러나 남편은 묵묵히 믿음직스럽게 짜증을 받아주기만 한다. 한참의 긴장이 흐른 후
아내가 참다못해 묻는다.

\"내가 왜 기분이 나쁜지, 무슨 고민이 있는지 안 궁금해요?\"
남편이 대답한다. \"당신이 말을 하지 않는 건 그 만한 이유가 있겠지.....\"

아내는 황당하다. \'이 사람 내 남편 맞어? 어쩜 저렇게 무심할 수가 있지? 내가 이렇
게 힘들어하는데 남편이라는 사람이 저렇게 무관심하다니...\' 아내는 이윽고 화가 나
방으로 들어가 버린다. 따라 들어갈까 하다가 혼자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주는게 나
을 것 같아 혼자있을 수 있도록 배려해준다. 그러나 아내는 자신을 이제 아예 방치하
는 것 같아 더 기분이 상한다. 또 한참의 긴장이 흐른 후 남편이 어렵사리 고민 끝에
한 마디 덧붙인다.

\"난 당신이 꼭 잘해내리라 믿어.\"
아내는 어이가 없다. 자신이 어떤 고민이 있는지 무엇 때문에 이러는지 한 마디도 들
어보지 않고 그런 소릴 하다니 도저히 이해가 되질 않는다. \"이제 나하고는 말도 섞
기 싫다 이거지? 내 고민은 하찮해서 들어볼 가치도 없다 이거지? 저런 사람을 남편이
라고 평생 믿고 살아야하다니....\" 결국 아내는 남편이 자신을 결코 사랑하지 않는다
고 단정짓고 만다.

똑같은 두 마디의 말을 가지고 한 사람은 평생에 몇 번 흘릴까말까한 뜨거운 눈물을
보이고 또 한 사람은 심한 모멸감을 느낀다는 것입니다.

가장 위험한 것은 사람은 모두 대동소이하므로 내가 느끼는 대로 상대방도 느낄 것이
라는, 다시 말해 以心傳心이라는 생각이라고 합니다. 위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남편
과 아내 모두 상대에게 나름대로의 사랑을 표현했지만 한 쪽만이 성공한 이유는 상대
가 원하는 사랑이 아닌 자기식대로의 사랑만을 표현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남편에게는 무조건적인 믿음을, 아내에게는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해결책이라는 것이지요...

============

공감들 하십니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51개(16/18페이지)
Just for Fun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1 추억의 그 노래-3 : Stairway to Heaven 구태익 1206 2002.02.01 01:01
50 마이티 <조78>클럽 OPEN !! 구태익 1318 2002.01.13 01:01
49 답글 비상연락망 테스트 서동정 1045 2002.01.14 01:01
48 답글 무소식이 희소식? 서동정 979 2002.01.28 01:01
47 Don't forget to remember 첨부파일 구태익 1195 2002.01.10 01:01
46 답글 俠客 周교수, 정말 고마워^^ 구태익 1186 2002.01.12 01:01
45 추억은 방울방울-1 첨부파일 구태익 1061 2002.01.10 01:01
44 추억은 방울방울-2 첨부파일 구태익 983 2002.01.10 01:01
43 추억은 방울방울-3 첨부파일 구태익 1081 2002.01.10 01:01
42 꽁보리밥의 추억 -- 김보현 구태익 1193 2002.01.10 01:01
>> 남편과 아내가 서로 다투는 이유 : 감동적인 글 구태익 1815 2002.01.09 01:01
40 인생사를 결정하는 몇 가지 공식들 구태익 1087 2002.01.04 01:01
39 놀부 펭귄 첨부파일 구태익 991 2001.12.24 01:01
38 인어초밥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034 2001.12.19 01:01
37 강민호 소재 파악 서동정 1139 2001.12.19 01:01
36 답글 민호가 캐나다에... 구태익 1197 2001.12.20 01:01
35 답글 이렇게 알았다 서동정 1275 2001.12.20 01:01
34 구교수 혹시 평심(平心)을 잃은 것은 아닌지? 74 안계복 1138 2001.12.16 01:01
33 답글 감사함다..^^ 구태익 975 2001.12.18 01:01
32 개같은 인간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957 2001.12.14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