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어머니와 아내의 차이

구태익 | 2002.05.13 01:01 | 조회 1018
어머니는 거의 모든 물건을 살 때 시장으로 가고 싶어하고,
아내는 거의 모든 물건을 백화점으로 가고 싶어한다.

어머니는 파 한 단을 살 때 뿌리에서 흙이 뚝뚝 떨어지는 것을 사고,
아내는 말끔하고 예쁘게 다듬어 놓은 파를 산다.

어머니는 고등어 대가리를 비닐 봉지에 함께 넣어 오지만,
아내는 생선 가게에다 버리고 온다.

어머니는 손주들의 옷을 고를 때 소매가 넉넉한 것을 사려고 하고,
아내는 아이의 몸에 꼭 들어맞는 옷을 사려고 한다.

어머니는 내일 입힐 것을 생각하지만,
아내는 오늘 입힐 것만 생각한다.

신발을 살 때도 그렇다. 어머니는 한치수 더 큰 것을,
아내는 크지도 작지도 않은 것을 고른다.

어머니는 값을 따지고,
아내는 상표를 따진다.

바깥 나들이를 할때 어머니는 으레 긴 치마를 입고,
아내는 짧은 스커트를 입는다.

옷에 때가 묻고 더러워지면 어머니는 자주 손빨래를 하지만,
아내는 빨랫감 대다수를 전자동 세탁기에 맡긴다.

아침 출근 시간에 어머니는 \"밥 먹자\"하시고,
아내는 \"식사하세요\"한다.

어머니는 밥상을 차려 어떻게든 아침밥을 먹이려고 하고,
아내는 식탁 위에 샌드위치와 우유를 내놓을 때가 많다.

어머니가 \"얘야, 사람은 밥을 먹어야지\"하면.
아내는 \"이 정도 열량이면 건강에 아무런 지장이 없대요\"한다.

그럴 때면 배운 게 없는 어머니는 위축되고,
배운 게 많은 아내는 당당해진다.

어머니는 손주가 먹다 남긴 밥이며 국물을 아무렇지도 않게 먹지만,
아내는 아들이 먹다 남긴 밥과 국물을 미련없이 버린다.

설거지를 할 때 어머니는 수돗물을 받아서 하지만,
아내는 아예 처음부터 끝까지 수도꼭지를 틀어 놓고 한다.

아내가 방이며 거실이며 화장실에 켜놓은 불을
어머니가 하나씩 끄고 다니는 것도 심심찮게 볼수 있는 풍경 중의 하나다.

어머니는 아무리 급해도 김치를 손수 버무려 담그지만,
아내는 시간이 없을 때 슈퍼마켓에서 사서 먹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어머니는 생신날에도 그냥 집에서 한끼 때우자 하고,
아내는 생일날이면 분위기 좋은 데 가서 외식을 하자고 한다.

어머니는 마당이 있는 집에서 상추를 가꾸며 살고 싶어하고,
아내는 아파트에서 분재나 난을 바라보며 살고 싶어한다.

어머니는 방바닥에 요를 펴고 주무시는게 편하지만,
아내는 언제나 시트가 깔려 있는 침대에 누워야 잠이 잘 온다.

뜨거운 여름날, 어머니는 부채와 선풍기로 더위를 이기지만,
아내는 에어컨을 틀어야 여름을 견딜 수 있다.

세월이 갈수록 어머니는 부끄러움이 많아지고,
아내는 점점 대담해지는 것이다.

어머니와 아내가 목욕탕에 갔을 때 우유 한 통을 두고도 생각의 차이가 드러난다.
어머니는 그 우유를 손주에게 먹이려고 하지만,
아내는 우유로 마사지를 하고 싶어한다.

혹시 시간이 나거든 어머니의 옷장과 아내의 옷장을 각각 들여다보라.
어머니는 시집올 때 가져 온 저고리를 장롱 밑바닥에 두고두고 보관하지만,
아내는 3년 전에 산 옷을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어머니는 무엇이든 모아 두려고 하고,
아내는 필요없는 것은 버리려고 한다.

어머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누구보다 존경하지만,
아내는 그를 독재자라고 생각한다.

어머니는 인절미나 수수경단 같은 떡을 좋아하고,
아내는 생크림이 들어 있는 제과점 빵을 좋아한다.

어머니는 설탕을 많이 넣은 자판기형 커피를 좋아하고,
아내는 묽은 원두커피를 좋아한다.

어머니는 사찰에 가면 꼭 엎드려 절을 올리는데,
아내는 대웅전에 건축구조나 풍경 소리에 관심을 가진다.

어머니는 쑥부쟁이와 구절초를 구별할 줄 알지만,
아내는 가을날 피는 모든 꽃들을 들국화라 부른다.

어머니는 들에 피는 꽃이름을 많이 알고,
아내는 화원에서 파는 값 비싼 꽃들의 이름을 많이 안다.

어머니는 \"찔레꽃잎에 세번 빗방울이 닿았으니 올해는 풍년이 들겠다\"고 하시는데,
아내는 \"엘니뇨 현상 때문에 요즈음 비가 많이 오는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한다.

어머니는 손주에게 친구들하고 싸우지말고 싸우더라도 차라리 네가 한 대 더 맞는게
낫다고 하지만, 아내는 싸울 때는 바보같이 맞지만 말고 너도 때려야 한다고 아이에
게 가르친다.

어머니는 아이가 잠들기 전에 배가 고프지 않은지 묻고,
아내는 숙제를 다했는지 묻는다.

어머니는 다 큰 아들을 \'내 새끼, 내 새끼\'라고 말하는데,
아내는 그 어머니의 아들을 \'이 웬수, 저 웬수\'라고 부를 때도 있다.

어머니는 가는 세월을 무서워하고,
아내는 오는 세월을 기다린다.

어머니는 며느리한테 자주 잔소리를 하시지만,
아내가 나한테 잔소리하는 것은 매우 듣기 싫어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51개(14/18페이지)
Just for Fun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1 졸음운전 깨워주기 구태익 952 2002.06.09 01:01
90 손그림자 예술의 극치!! 구태익 1011 2002.06.01 01:01
89 세가지 소원 구태익 935 2002.05.30 01:01
88 무지막지한 싸나이^^ 구태익 854 2002.05.29 01:01
87 공주는 괴로워... 구태익 997 2002.05.29 01:01
86 달팽이 경주-1 구태익 1075 2002.05.28 01:01
85 답글 달팽이 경주-2 구태익 1065 2002.05.28 01:01
84 너의 사진을 찍어주마 구태익 893 2002.05.22 01:01
83 [엽기과학]하이테크와 볼펜 구태익 1314 2002.05.20 01:01
82 답글 이건 요술이다 *^^* 구태익 1034 2002.06.10 01:01
>> 어머니와 아내의 차이 구태익 1019 2002.05.13 01:01
80 답글 우리엄마와 저희 어머님 박종희 1350 2002.05.13 01:01
79 답글 감동!! 구태익 1020 2002.05.13 01:01
78 답글 박종희님께... 사진 구태익 1092 2002.05.13 01:01
77 나도 이런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 구태익 1461 2002.05.11 01:01
76 비과학적인 속담 구태익 1260 2002.05.11 01:01
75 헉.. 너무 놀랬다!!! 구태익 1038 2002.05.10 01:01
74 답글 와따시....... 과부~ 1129 2002.05.14 01:01
73 금도끼ㆍ은도끼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1054 2002.05.01 01:01
72 '배코' 치다 구태익 2187 2002.04.30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