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선녀와 나뭇꾼의 숨겨진 진실들...

구태익 | 2002.07.29 01:01 | 조회 950
http://cafe24.daum.net/_c21_/pds_down_hdn/선녀와나무꾼.gif?grpid=45v1&fldid=2yf6&dataid=267&gr...\">




* 선녀와 나무꾼 1 *


몰랐었다..


훔친 그녀의 옷이 그렇게 비쌀 줄은..


그리고 그 카드할부대금 통지서가 우리집으로 오게 되리란 걸..





옆에서 코를 고는 선녀 마누라를 보며


애꿎은 옥황상제만 죽도록 원망했다.


* 선녀와 나무꾼 2 *

폭포약수에서 확인했어야 했다.


옷을 훔칠 때 똑바로 봐뒀어야 했다.


사이즈가 엑스라지인 줄 그 누가 알았으랴..





가뜩이나 비좁은 방, 그녀가 들어온 후엔


두레박만 봐도 웬지 눈물이 난다.


* 선녀와 나무꾼 3 *

나한테 뭐라고 하지 마쇼.


선녀가 담배 피운다 하면 당신인들 믿겠소.





꽉찬 그녀의 재떨이를 갈아주며


자식이 생긴다면 분명히 가르칠거요.





행여 어떤 싸가지 없는 사슴이


너에게 숨겨달라고 오면..


고놈 발모가지를 뿐질러


라이트 훅을 날린 후에 포수에게 넘기라고..





지상이건..천상이건



이제 선녀다운 선녀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 선녀와 나무꾼 4 *

귀중한 정보를 입수하자마자


난 그 폭포 약수터로 달려갔다.





그때 목욕을 하던 선녀가 나를 가리키며


옷을 훔쳐가려는 도둑놈이라고 마구 욕을 해대었다.





알 수 없었다..





난 그저 금도끼 은도끼만 얻으면 되는데..







나무관세음~~~






http://song.oldbutgood.co.kr/김창남-선녀와나무꾼.wma\" hidden=true loop=true>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51개(13/18페이지)
Just for Fun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1 아름다운 화장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853 2002.08.01 01:01
110 새로운 속담들... 구태익 1115 2002.07.29 01:01
>> 선녀와 나뭇꾼의 숨겨진 진실들... 구태익 951 2002.07.29 01:01
108 나이트 갔다가 밤새고 왔어요 : 김남일 인터뷰 구태익 891 2002.07.27 01:01
107 정확한 시각을 알려주마...^^ 구태익 817 2002.07.27 01:01
106 인간병기 차두리의 실체 구태익 899 2002.07.27 01:01
105 해리포터의 모험 : "비밀의 방" 예고편 구태익 955 2002.07.26 01:01
104 남혜미가 올린 바닷속 풍경 구태익 1562 2002.07.18 01:01
103 답글 남혬아.. 구태익 981 2002.07.18 01:01
102 답글 앗 !!!! 이럴수가.. 왕자 1052 2002.07.23 01:01
101 부산사투리 연구 : 옮긴글 구태익 1152 2002.07.16 01:01
100 월드컵 명장면 총정리 : 강추!!! 사진 구태익 971 2002.07.04 01:01
99 DJ대통령의 통화 총정리 구태익 1022 2002.07.04 01:01
98 월드컵 후유증..ㅋㅋㅋ 구태익 871 2002.07.04 01:01
97 차범근 vs 신문선 구태익 1063 2002.07.03 01:01
96 가자, 상암동경기장!!! 구태익 848 2002.06.22 01:01
95 붉은 악마 사진 구태익 904 2002.06.22 01:01
94 목쉰 피아노 구태익 944 2002.06.12 01:01
93 허무개그 구태익 990 2002.06.09 01:01
92 답글 앵? 과부대!~~ 1120 2002.06.11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