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상도 사투리의 오해

구태익 | 2002.09.24 01:01 | 조회 1211
< 1 탄 >

경상도에서 살던 초등학교 2학년이 서울로 전학을 갔다.
첫날 복도에서 뛰면서 놀고있었다.
이걸 본 서울아이.
서울아이 : 애~ 너 그렇게 복도에서 뛰어다니면서 소리지르면 선생님한테 혼난다.
경상도아이 : 맞나?(정말로 그래?)
서울아이 : 아니 맞지는 않아..


< 2 탄 >

서울아이와 경상도 아이는 친해져서 같이 목욕탕엘 갔다.
서울아이 하는 말
서울아이 : 저기 때미는 아저씨 있쟎아~ 정말로 잘 밀어.
경상도아이 : 글나(그래?)
서울아이 : 아니 긁지는 않고 그냥 밀기만해~


< 3 탄 >

서울아이와 경상도 아이는 같이 지하철을 탔다.
비가 오고난 후라서 그런지 지하철 안에는 습기가 차있었다.
경상도아이가 창문에다가 그림을 그리면서 낙서를 하고 있었다.
서울아이 : 애 ~ 그렇게 낙서를 하면 지저분하쟎아.
경상도 아이 : 게않다~ 나중에 문떼뿌마(지워버리면) 된다 아이가~
서울아이 : (놀라면서) 헉...문을 때버리면 안돼 ~~~~~~~


< 4 탄 >

경상도 사람이 서울에 상경해 처음으로 전철을 탔다.
경상도 특유의 거친소리와 큰 소리로 전철이 떠나 갈 정도로 떠들어댔다.
견디다 못한 한 서울 사람이 경상도 사람에게
\"좀 조용해 주세요.\"

두 눈알을 부릅뜨며 경상도 사람 왈
\"이기 다 니끼가(이게 전부 당신 것인가?).\"

서울 사람 쫄아서 자기 자리로 돌아와 옆사람에게
\"맞지? 일본사람.\"


< 5 탄 >


서울아이랑 경상도아이가 그럭저럭 친해졌다.
경상도 애도 이제 어느 정도 서울지리를 알게 되었고..
어느날 둘이서 버스정류장엘 가는데.. 갑자기 봉고차 한대가 지나갔다.

이 때 서울애는 그 차의 이름이 뭔지를 말했다..
\"이스타나~!!\"

그러자 경상도 애가 하는 말..
\"아니, 저서탄다..ㅡ.ㅡ,,\" (저기서 탄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51개(12/18페이지)
Just for Fun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1 꿈★은 미루어진다...-.-ㆀ 사진 구태익 1023 2002.09.29 01:01
130 니들이 게맛을 알어? 사진 구태익 880 2002.09.24 01:01
129 엽기적인 할머니 구태익 884 2002.09.24 01:01
>> 경상도 사투리의 오해 구태익 1212 2002.09.24 01:01
127 우리는 환타지의 세계로 간다...^^ 사진 구태익 1025 2002.09.18 01:01
126 큐피드의 화살을 맞은 여인 사진 구태익 958 2002.09.14 01:01
125 귀여운 해골의 깜찍한 공연 구태익 1024 2002.09.13 01:01
124 선녀와 나뭇꾼, 그 법적 대응결과는? 구태익 1760 2002.09.11 01:01
123 세남자의 우정과 의리..ㅋㅋ 구.군.. 951 2002.09.07 01:01
122 답글 아니, 이런 망측한 것을...!! 구태익 1093 2002.09.08 01:01
121 날씬한 여자는 사랑을 못한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888 2002.09.04 01:01
120 [엽기]깡패 펭귄 구태익 1030 2002.08.30 01:01
119 어떤 노부부 이야기 구태익 835 2002.08.30 01:01
118 틀린 그림찾기 구.군..^^ 904 2002.08.23 01:01
117 럴수, 럴수, 이럴 수가... 구태익 894 2002.08.21 01:01
116 새로운 한자(漢字) 32자 사진 구태익 845 2002.08.07 01:01
115 밀레의 <만종> 그 실체는? 구태익 894 2002.08.06 01:01
114 오늘 내가 한 턱 쏜다.....^^ 구태익 990 2002.08.05 01:01
113 답글 소주 한 병이 7잔인 이유 구태익 1056 2002.08.05 01:01
112 복(伏)날은 간다.. 구태익 1007 2002.08.01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