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이윤재의 소원

구태익 | 2011.12.08 01:01 | 조회 562
목숨바쳐 지킨 우리말을 함부로 쓰지 않나요?

1943년 오늘(12월 8일) 새벽, 하늘에서 별 하나가 떨어졌습니다. 함흥감옥의 차가운 독방에서 한뫼 이윤재 선생의 영혼이 고문으로 상한 육신을 떠났습니다. 3.1운동에 참가했다가 3년, 수양동호회 사건으로 1년6개월 옥고를 치렀던 한뫼는 조선어학회사건으로 영어(囹圄)의 몸이 된 세 번째 옥살이에서는 그토록 염원했던 조국광복을 보지 못하고 눈을 감아야만 했습니다.

눈보라 휘날리는 만주 벌판에서 일본군과 싸운 독립투사에게도 존경심을 보여야 하겠지만, 한반도에서 수모와 치욕을 감내하며 우리 얼을 지켰던 분들의 고마움도 잊지 않아야 할 겁니다.

한뫼는 우리 민족의 우수함을 알리면서 우리 얼을 지키는데 일생을 바쳤습니다. 1926년 수양동호회 기관지 ‘동광’에 왜인으로부터 울릉도와 독도를 지킨 안용복의 이야기를 담은 ‘쾌걸 안용복’을 발표했습니다.

한뫼는 특히 동아일보와 많은 일을 했습니다. 1927년 10월 이 신문에 ‘세종과 훈민정음’을 연재했고 1930년에는 28회에 걸쳐 ‘대성인 세종대왕’, 25회에 걸쳐 ‘성웅 이순신’을 연재했습니다. 1931년 동아일보 자매지 신동아에 ‘충의 의인 민충정공’, ‘강감찬의 귀주대첩과 권율의 행주대첩’을 발표했습니다. 또 1931년부터 4년 동안 동아일보가 펼친 ‘브나로드 운동(민중 속으로)’에 적극 참가해서 여름마다 지방을 돌며 한글강습회를 열었습니다. 저는 본관이 전의(全義)인데, 자랑스럽게도 조선어학회사건으로 한뫼와 함께 옥고를 치른 고루 이극로와 일석 이희승이 동본(同本)입니다.

일본 제국주의는 우리말을 없애려고 안달이었습니다. 일본식 이름을 강요하고 전쟁이 본격적으로 진행되자 대표적 우리말 신문 둘도 강제 폐간시켰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국어학자, 언론인 등 수많은 지사들이 목숨을 바쳐서 우리말을 지킨 것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지켜낸 아름다운 우리말,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인 우리말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이 소중한 말로 아름다운 감정을 표현하려는 사람을 찾기가 힘듭니다. 틀린 말, 욕지거리, 쌍스러운 말이 넘쳐납니다.

저는 1996년 제레드 다이아몬드의 명저 《제3의 침팬지》의 머리말을 읽다가 저자가 한글을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인 문자로 칭송한 것을 보고 뿌듯했습니다만, 우리말을 너무나 무시하는 문화를 늘 겪으면서 좌절을 겪곤 합니다. 신문기자 출신이어서인지 맞춤법, 표준어, 어법이 틀린 말들이 너무 많이 눈에 들어와 가슴이 아픕니다.

여러분은 정말 우리말을 사랑합니까? 혹시 영어사전은 찾아봐도 국어사전은 절대 찾지 않는 그런 분은 아니겠지요. 영어 단어 모르는 것은 부끄러워해도 우리말 맞춤법, 어법이 틀리는 것을 전혀 개의치 않는 그런 분은 아니겠지요.

※ 우리말을 사랑하는 10가지 방법

① 신문과 책을 가까이 한다. 좋은 표현이 있으면 밑줄을 긋거나 메모해뒀다가 활용해본다.
② 이문구의 소설을 비롯, 아름다운 우리말이 푼푼한 좋은 문학작품을 가까이 한다.
③ 편지나 일기를 쓴다. 매일 ‘감사편지’를 쓰면 필력도 늘고, 마음도 따뜻해진다.
④ 글을 쓸 때 맞춤법이나 표준어가 궁금하면 반드시 국어사전을 찾는다. 집에 국어사전이 없으면 부끄러운 일, 곧바로 사도록 한다.

⑤ 가급적 품위 있고 아름다운 말을 쓰려고 노력한다.
⑥ 무심코 쓰는 단어의 뜻에 대해서 가끔씩 생각해본다.
⑦ 우리말 맞춤법, 표준어, 표기법, 어법 등을 다룬 책을 적어도 한 권은 읽는다.
⑧ 말을 바로 쓰려고 노력한다. 특히 요즘에는 “저희 나라,” “짜장면 나오셨습니다,” “100원이십니다” 등 국적 불명의 존대어가 남발되고 있는데 필요 없는 존칭은 하지 않는다.

⑨ 20세 이상이면 어른의 말을 쓰려고 노력한다. 국어사전에도 아빠, 엄마 등은 유아어로 규정돼있다. 아버지, 어머니 등으로 부르는 것이 좋다.
⑩ 호칭에 대해서도 신경을 쓴다. 부부끼리 누나, 오빠, 아빠 등으로 부르는 것은 옳지 않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74개(1/59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74 천안 가을영상 - 가을기념일 구태익교수 4 2018.11.15 11:02
1173 초겨울 편지 / 김용택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3 2018.11.13 12:04
1172 This, too, shall pass away 구태익교수 291 2018.08.08 13:09
1171 모바일 선동렬감독을 만나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47 2018.08.05 21:41
1170 오늘의 말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71 2018.06.20 11:35
1169 한강 뚝섬 10km..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19 2018.04.23 11:35
1168 역치(閾値, threshold value)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58 2018.04.19 21:06
1167 4월의 비빔밥 : 박남수 사진 첨부파일 [1] 구태익교수 123 2018.04.04 11:29
1166 산벚나무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12 2018.03.19 13:18
1165 고대 그리스 집정관 페리클레스의 명연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19 2018.03.15 13:19
1164 차별과 시련을 이긴 대한민국 영웅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533 2013.04.11 01:01
1163 사기꾼의 나라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381 2012.11.20 01:01
1162 투서기기(投鼠忌器) 구태익 387 2012.10.17 01:01
1161 미운 오리새끼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06 2012.04.02 01:01
1160 동아리 김상열 480 2012.03.19 01:01
1159 답글 Re : 동아리 구태익 461 2012.03.20 01:01
1158 영화얘기 a11김상열 483 2012.03.12 01:01
1157 답글 Re : 영화얘기 구태익 492 2012.03.16 01:01
1156 [이성주의 건강편지] 채선당과 지하철 막말녀 구태익 461 2012.02.20 01:01
1155 [이성주의 건강편지] 폭포같은 철학자 사진 구태익 434 2012.02.02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