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마티즈 운전자의 오판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 2010.07.06 01:01 | 조회 588
\"원칙은 피곤하지만 결국 우리를 위한 것\"

기본의 중요성,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인터넷에서는 ‘김 여사’를 성토하는 댓글들이 홍수를 이루고 있더군요. 인천대교 버스 추락 사고에 빌미를 제공한 마티즈 운전자를 비난하는 목소리였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45세의 마티즈 운전자 김 모 씨가 톨게이트를 통과할 때 차에 이상이 생겨 멈췄고, 이때 과적차량 단속직원이 “컨베이어 벨트가 이상한 것 같으니 고쳐서 가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운전자 김 씨가 “아들을 데리러 가야 한다”며 운전하다가 도로 2차선에서 차가 멈춰선 것 같습니다.

김 씨는 갓길로 내려서 보험회사 직원과 통화를 하고 있었는데 그 순간 멀리서 달려오던 트럭이 이 차를 뒤에서 박고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뒤에 바짝 붙어오던 버스 운전사는 마티즈를 들이박고 10m 다리 밑으로 추락한 것이죠.

경찰에 따르면 이 사고는 트럭 및 버스 운전자의 과속과 버스 운전기사의 안전거리 미확보가 가장 큰 원인인 듯합니다. 톨게이트를 지날 때에는 권장속도인 30㎞를 지켜야 하지만 하이패스 차선을 그냥 냅다 달린 듯합니다.

아주머니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지요. ‘고장 난 승용차’를 무리하게 몰지 않았더라면, 두 번 째 정지 때에 갓길에라도 세웠더라면 대형 참사가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경찰은 후방 100m에 삼각대를 설치하지 않은 데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지만 글쎄요, 차들이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 2차선에서 그것이 가능할까요?

보통 때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을 수도 있습니다. \'김여사\'는 승용차를 고친다고 아들을 제 시간에 데려 오지 못했다면 누군가에게 되레 핀잔을 받았을지 모릅니다. 과적차량 단속직원이 좀 더 강하게 만류할 수도 있었지만, 이럴 경우 되돌아오는 것은 욕뿐이기 십상입니다.

트럭과 버스 운전기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원칙대로 안전속도를 지키면 굼벵이 운전하느냐는 비난을 받곤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규칙을 따르는 사람을 ‘범생’으로 하찮게 여기는 문화가 있지 않습니까? 안전거리를 지키면 온갖 차가 끼워들고 누군가 “다른 차 끼워주다가 언제 가느냐”고 비난합니다. 도로관리공단 직원 중 누군가 가드레일의 문제점에 대해 얘기했을 수도 있겠지요. 이때에도 “네 일이나 잘하라”는 핀잔을 받기 십상이지요.

원칙은 피곤합니다. 지켰다가 손해를 볼 수도, 욕을 먹기도 합니다. 그러나 원칙이야말로 우리를 지켜줍니다. 특히 운전은 생명과 관계가 깊기에 교통규칙은 운전자를 얽어매기 위해서가 아니라 운전자를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라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얼마 전 집 부근에서 스쿨버스가 아이들을 내리는 데 뒤에서 한 여성운전자가 경적을 울리는 것을 보고 속이 끓은 적이 있는데, 운전의 ABC를 모르는 사람은 핸들을 잡으면 안 됩니다.

대형 사고는 늘 여러 가지 원인이 겹쳐서 일어납니다. 누군가 한 두 명이라도 고집스럽게 원칙을 지켰다면 8살배기가 온 가족을 잃고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됐을 텐데…. 참 울가망한 주말이었습니다.

================

※ 울가망 : 근심스럽거나 답답하여 기분이 나지 않음. 또는 그런 상태.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5/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12 세계적인 육종학자 우장춘박사의 눈물 구태익 814 2010.09.14 01:01
1111 석주 이상룡의 꿈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749 2010.09.13 01:01
1110 오서코치를 위한 변명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19 2010.08.30 01:01
1109 '정의론'을 생각케 한 청문회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78 2010.08.26 01:01
1108 [수필] 메뚜기 : 김철수교수 구태익 1044 2010.08.25 01:01
1107 가족호칭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933 2010.08.14 01:01
1106 "잊혀진 계절"은 잘못된 표기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853 2010.08.13 01:01
1105 자장면 나오셨습니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48 2010.07.12 01:01
>> 마티즈 운전자의 오판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89 2010.07.06 01:01
1103 "축" 한국축구, 첫 원정16강 진출~!! 사진 구태익 610 2010.06.23 01:01
1102 남아공월드컵 1차예선 그리스전을 보고.. 구태익 619 2010.06.13 01:01
1101 오늘은 [세계 금연의 날] 구태익 610 2010.05.31 01:01
1100 세익스피어의 [맥베스]에서 구태익 1042 2010.05.27 01:01
1099 수염을 기른다는 것 구태익 719 2010.05.06 01:01
1098 시인(矢人)과 함인(函人) 구태익 615 2010.05.03 01:01
1097 窮寇莫追(궁구막추) 구태익 961 2010.04.23 01:01
1096 다수의 증거원칙 구태익 686 2010.04.14 01:01
1095 법륜스님의 주례사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777 2010.04.12 01:01
1094 답글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로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1226 2010.04.12 01:01
1093 知之謂知之不知謂不知是知也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54 2010.04.02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