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별 헤는 밤 : 윤동주

구태익 | 2011.11.05 01:01 | 조회 701
http://cafeptthumb3.phinf.naver.net/20111105_157/tikku_1320477524243VtEpk_jpg/1046692500_tikku.jpg?t...>

http://cafeptthumb2.phinf.naver.net/20111105_120/tikku_1320473277188fJz7M_jpg/1067326591_tikku.jpg?t...>


어제밤(11/4) 우연히 MBC-TV \'MBC스페셜-가을, 윤동주 생각\'이라는 프로그램을 보았습니다.

내용인 즉, 한국에 유학온 한 일본여학생이 윤동주 시인의 시를 접하고 그의 작품 세계에 빠져들면서 그를 더 알기 위해 일본으로 건너가, 윤동주를 연구해온 와세다대 오오무라 교수를 비롯 윤동주 시비건립위원회원들을 만나고, 윤동주가 생을 마감한 형무소가 있던 후쿠오카의 ‘윤동주 시를 읽는 모임’에도 찾아가 윤동주와 그의 시를 그리워하고 사랑하는 양심적인 일본인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들은 맑고 순수한 영혼을 가진, 그러면서도 강직하고 조용한 인품을 지닌 시인을 그리워 하며, 또한 일본인들이 저지른 만행을 부끄러워 하며, 그의 시와 정신은 영원할 것이라며 그와 그의 시를 통해 평화를 배우고 있다고 말합니다. 한류 이전에 윤동주 시인을 통해 한국을 알게 된 그들은 윤동주 시인에 대해 말할 수 없는 좌괴감으로 눈물을 흘리며 일본인이 저지른 죄상을 사죄하여 가슴 뭉클하게 했습니다.

끝으로 그 여학생은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윤동주의 흔적을 찾아 나서기로 마음먹고 윤동주 시인의 조카인 윤인석 교수를 찾아가 만나는데, 윤 교수는 보관하고 있던 1948년 발간된 윤동주의 첫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초판본을 비롯해 윤동주의 유작과 유품들을 보여주자 그 여학생 역시 끝내 눈시울을 붉힙니다.

윤교수는 \'윤동주 시인은 워낙 큰 인물이어서 그가 남긴 업적에 부끄러운 후손이 되지 않도록 사는 것이 자신의 도리\'라는 말씀을 하신다. 사실 나는 건축을 전공하신 윤인석 교수님과 몇 해 전 경기도 문화재위원으로 함께 활동한 경험이 있어 그 분의 온화하면서도 단호하고, 기품있고 단아한 모습에 매료되어 있었는데, 역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Nobless Oblige를 실천하는 제대로 된 선비 가문의 가풍에 저절로 존경심이 우러났다.

다시 한번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을 찬찬히 소리내어 읊어 봅니다.

금방이라도 피를 토할 것 같은 식민지 지식청년의 울분을 애써 인내하며 조국의 광복이 돌아오는 봄을 기다리던 그 심정을.. 그리고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그토록 그리던 조국의 해방을 불과 여섯달 앞둔 어느 날 이름을 알 수 없는 주사를 맞고 숨을 거둔 그의 억울한 죽음의 진상이 밝혀지기를 소망하면서...

일본 고등학교 3학년 [문학] 교과서에는 윤동주 시인의 시가 소개되어 있고,
그 아래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덧붙혀져 있다고 한다.

\"요절이라고는 하지만, 윤동주는 사고나 병으로 죽은 것은 아니다.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정체 모를 주사를 반복해서 맞았다고 한다.
언젠가는 일본인의 손에 의해, 그 전모가 밝혀져야만 하는 사람이었다. \"

http://cafeptthumb2.phinf.naver.net/20111105_98/tikku_1320477524380hMqKl_jpg/1250353686_tikku.jpg?ty...>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3/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52 이순신장군의 말씀 사진 구태익 562 2012.01.04 01:01
1151 [이성주의 건강편지] 새해 계획…눈송이처럼 작게 시작하라 사진 구태익 443 2012.01.03 01:01
1150 [이성주의 건강편지] 이윤재의 소원 사진 구태익 660 2011.12.08 01:01
1149 [이성주 건강편지] 이름 없는 애국자 사진 구태익 553 2011.11.17 01:01
>> 별 헤는 밤 : 윤동주 사진 구태익 702 2011.11.05 01:01
1147 [이성주의 건강편지] 단풍의 마음이 가슴에 붉게 번지기를 사진 구태익 455 2011.10.31 01:01
1146 [이성주의 건강편지] 청소년의 공부 구태익 517 2011.10.24 01:01
1145 [이성주의 건강편지] 최동원의 실패학 사진 구태익 618 2011.09.15 01:01
1144 답글 1984년 코리안 시리즈와 최동원 구태익 805 2011.09.17 01:01
1143 9월의 노래 구태익 706 2011.09.04 01:01
1142 답글 인연 구태익 600 2011.09.04 01:01
1141 그러나 어느날 우연히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88 2011.08.29 01:01
1140 가장 행복한 네 사람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47 2011.08.22 01:01
1139 [이성주 건강편지] 살찌는 사람의 7가지 식습관 구태익 547 2011.08.16 01:01
1138 [이성주의 건강편지] 음악으로 건강지키기 구태익 389 2011.08.16 01:01
1137 열대야, 숙면을 위한 6계명 [이성주 건강편지] 구태익 447 2011.08.11 01:01
1136 [이성주의 건강편지] 슬픈 금메달리스트 사진 구태익 464 2011.08.09 01:01
1135 [이성주의 건강편지]왜인의 독도 시비 구태익 482 2011.08.04 01:01
1134 요즘.. 구태익 501 2011.07.29 01:01
1133 하버드대학 도서관에 붙어 있는 교훈 30제 구태익 752 2011.07.11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