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느날 우연히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 2011.08.29 01:01 | 조회 678
어느날 갑자기 망치는 못을 박지 못하고 어느날 갑자기 벼는 잠들지
못 한다 어느날 갑자기 재벌의 아들과 高官의 딸이 결혼하고 내 아버지는
예고 없이 해고된다 어느날 갑자기 새는 갓낳은 제 새끼를 쪼아먹고
카바레에서 춤추던 有婦女들 얼굴 가린 채 줄줄이 끌려나오고 어느날
갑자기 내 친구들은 考試에 합격하거나 文壇에 데뷔하거나 美國으로
발령을 받는다 어느날 갑자기 벽돌을 나르던 조랑말이 왼쪽 뒷다리를
삐고 과로한 운전수는 달리는 버스 핸들 앞에서 졸도한다

어느날 갑자기 미루나무는 뿌리째 뽑히고 선생은 생선이 되고 아이들은
발랑까지고 어떤 노래는 금지되고 어떤 사람은 수상해지고 고양이 새끼는
이빨을 드러낸다 어느날 갑자기 꽃잎은 발톱으로 변하고 처녀는 養老院으로
가고 엽기 살인범은 불심 검문에서 체포되고 어느날 갑자기 괘종시계는
멎고 내 아버지는 오른팔을 못 쓰고 수도꼭지는 헛돈다

어느날 갑자기 여드름투성이 소년은 풀 먹인 군복을 입고 돌아오고
조울증의 사내는 종적을 감추고 어느날 갑자기 일흔이 넘은 노파의 배에서
돌덩이 같은 胎兒가 꺼내지고 죽은 줄만 알았던 삼촌이 사할린에서 편지를
보내 온다 어느날 갑자기, 갑자기 옆집 아이가 트럭에 깔리고 축대와 뚝에
금이 가고 月給이 오르고 바짓단이 튿어지고 연꽃이 피고 갑자기,
한약방 주인은 國會議員이 된다 어느날 갑자기, 갑자기 장님이 눈을 뜨고
앉은뱅이가 걷고 갑자기, ×이 서지 않는다.
어느날 갑자기 주민증을 잃고 주소와 생년월일을 까먹고 갑자기,
왜 사는지 모두지 알 수 없고

그러나 어느날 우연히 풀섶 아래 돌쩌귀를 들치면 얼마나 많은 불개미들이
꼬물거리며 죽은 지렁이를 갉아먹고 얼마나 많은 하얀 개미 알들이 꿈꾸며
흙 한 점 묻지 않고 가지런히 놓여 있는지


이성복의 시 ‘그러나 어느 날 우연히’의 전문입니다. 연상기법의 명시이지만, ‘돌쩌귀’가 작은 돌이 아니라 문짝을 문설주에 달아 여닫는 데 쓰는 두 개의 쇠붙이를 뜻하므로, 과연 천재 이성복이 이걸 알고 일부러 틀리게 썼는지, 모르고 썼는지를 놓고 논란이 있는 시이지요.

요즘 세상이 이 시 그대로인 듯합니다. 혼란과 모순이 뒤엉켜 있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서울시장이 확률적으로 질 게 뻔한 전쟁을 벌여서 장렬히 전사하더니, 어느날 갑자기 서울시교육감은 외형적으로 뇌물공여가 분명해 보이는 사건을 이실직고해 버리네요. 어느날 갑자기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지고, 어느날 갑자기 ‘선더볼트’ 우사인 볼트는 출발선에서 실격해버리고 ∙∙∙.

그러나 풀섶 아래 돌멩이를 들치면 하얀 개미알들이 꿈꾸고 있듯, 세상에는 좋은 사람들이 묵묵히 부조리와 모순의 틈을 메우고 있을 겁니다. 어느날 갑자기, 어떤 일이 일어나도 잊지 마세요, 풀섶 아래 돌멩이 밑에 수많은 불개미들과 하얀 개미알들이 꿈꾸고 있다는 사실을∙∙∙.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3/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52 이순신장군의 말씀 사진 구태익 541 2012.01.04 01:01
1151 [이성주의 건강편지] 새해 계획…눈송이처럼 작게 시작하라 사진 구태익 433 2012.01.03 01:01
1150 [이성주의 건강편지] 이윤재의 소원 사진 구태익 652 2011.12.08 01:01
1149 [이성주 건강편지] 이름 없는 애국자 사진 구태익 538 2011.11.17 01:01
1148 별 헤는 밤 : 윤동주 사진 구태익 692 2011.11.05 01:01
1147 [이성주의 건강편지] 단풍의 마음이 가슴에 붉게 번지기를 사진 구태익 449 2011.10.31 01:01
1146 [이성주의 건강편지] 청소년의 공부 구태익 511 2011.10.24 01:01
1145 [이성주의 건강편지] 최동원의 실패학 사진 구태익 607 2011.09.15 01:01
1144 답글 1984년 코리안 시리즈와 최동원 구태익 765 2011.09.17 01:01
1143 9월의 노래 구태익 696 2011.09.04 01:01
1142 답글 인연 구태익 592 2011.09.04 01:01
>> 그러나 어느날 우연히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79 2011.08.29 01:01
1140 가장 행복한 네 사람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41 2011.08.22 01:01
1139 [이성주 건강편지] 살찌는 사람의 7가지 식습관 구태익 532 2011.08.16 01:01
1138 [이성주의 건강편지] 음악으로 건강지키기 구태익 384 2011.08.16 01:01
1137 열대야, 숙면을 위한 6계명 [이성주 건강편지] 구태익 438 2011.08.11 01:01
1136 [이성주의 건강편지] 슬픈 금메달리스트 사진 구태익 459 2011.08.09 01:01
1135 [이성주의 건강편지]왜인의 독도 시비 구태익 475 2011.08.04 01:01
1134 요즘.. 구태익 495 2011.07.29 01:01
1133 하버드대학 도서관에 붙어 있는 교훈 30제 구태익 709 2011.07.11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