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마타하리의 죽음] : '이성주의 건강편지'에서

구태익 | 2007.10.15 01:01 | 조회 1332
[거짓말의 덫에 걸린 죽음]

1917년 오늘(10월15일)은 ‘팜므 파탈’(Femme Fatale.위험한 여인이라는 뜻) 마타하리가 간첩 혐의의 반역죄로 총살당한 날입니다. 현장에 몰려온 구경꾼들에게 손으로 키스를 보내고 나서 12구의 총에서 뿜어 나온 총탄에 쓰러졌습니다.

마타하리는 본명이 \'마가레타 젤러\'. 네덜란드 태생으로 부모가 이혼한 뒤 어머니가 숨져 친척집을 전전하며 연명합니다. 그 삶을 벗어나고파 인도네시아 주둔군 장교가 신문에 낸 구혼광고에 응해 결혼합니다. 그러나 남편으로부터 모질게 학대당하다가 딸을 빼앗긴 채 이혼을 당하고 새 직장을 찾아 파리로 향합니다. 거기에서부터 구름 같은 삶이 시작됩니다.

그녀는 “인도네시아 태생으로 할머니는 마두라 총독의 딸이고 아버지는 귀족 출신의 고급장교”라고 사람들을 속인 채 인도네시아의 배꼽춤과 스트립쇼를 결합한 춤으로 화제를 불러 일으킵니다. 물랭루주(‘붉은 풍차’라는 뜻의 프랑스어. 파리 최고의 쇼 공연장)의 마타하리(‘여명(黎明)의 눈동자’라는 뜻의 인니말레이어)는 그렇게 사교계의 스타로 떠오릅니다. 그녀는 유럽 각국의 상류층 남성과 염문을 뿌리며 ‘불같은 삶’을 삽니다.

지금까지 마타하리의 생애를 뒤쫓은 사람들에 따르면, 그녀는 독일로부터 정보 제공의 대가로 돈을 받았지만 독일에 중요 정보는 넘겨주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프랑스 군부는 “마타하리는 독일정보국의 스파이 H21이며 그녀가 빼돌린 군사기밀은 연합군 병사 5만 명을 죽일 수 있는 가치”라며 그녀를 총살하지만 그런 증거는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녀의 죽음에 대해 말들이 많습니다. 일부 여권론자는 “드레퓌스 사건과 달리 그녀가 여성이기 때문에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드레퓌스는 아무런 거짓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반면 마타하리는 거짓말로 쌓은 세계에서 살았으며 심지어 동거하던 남성들에게 뜬금없이 자신이 스파이라고 떠벌리기도 했습니다. 마타하리는 스스로 파놓은 거짓말의 덫에 걸려 전쟁의 희생양을 찾던 프랑스 군부의 먹잇감이 된 것이 아닐까요?

정신의학에서 거짓말은 유아적 방어기제의 하나로 해석합니다. 대체로 과잉보호를 받거나 학대를 받은 아이는 나중에 거짓말쟁이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마타하리는 어린 시절과 결혼 때의 불우한 삶이 정신의 방어기제를 비정상적으로 만든 듯 합니다.

저는 거짓말하지 않는 것 못지않게 거짓말에 속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고 봅니다. 대체로 무지(無知), 열등감, 욕심이 올바른 판단을 방해합니다. 마타하리의 경우에도 시도니 콜레트 같은 냉철한 작가는 “속이 뻔히 들여다보이는 사기꾼”이라고 간파했습니다.

사람이나 사안을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은 어렵습니다. 열등감과 욕심을 버리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주식시장의 고수들은 ‘큰 욕심’을 채우기 위해 하루에 몇 시간씩 ‘작은 욕심’을 버리는 수양을 한다고 합니다. 자신의 분수를 알고, 늘 배우려고 하고, 여러 사람의 목소리에 귀를 열고 논리적으로 판단하는 사람은 잘 속지 않습니다.

우리 사회 전체가 사기꾼에게 농락당하는 것은 사회적으로 그런 수양의 필요성에 대해 간과하기 때문은 아닐까요? 그런데 최근 거짓말을 이어가며 2억원을 횡령한 여성은 구속됐는데, 온 세계를 속이며 최소 28억원을 횡령한 사람은 어떻게 됐는지요? 혹시 아는 사람 있습니까?

※ 첨부사진 : 마타하리

※ 이성주라는 사람은 고려대 철학과 졸업, 연세대 보건대학원 석사, 미국 존스홉킨스 보건대학교 연수한 바 있으며, 동아일보 헬스팀장을 지냈다. ‘대한민국 베스트닥터’ ‘황우석의 나라’ ‘인체의 신비’ 등 7권의 책을 펴냈다고 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10/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12 [아침울림] 독서 : 장재창 구태익 1058 2007.12.17 01:01
1011 [이성주의 건강편지] 아문센의 전략 구태익 997 2007.12.14 01:01
1010 [아침울림] 학문과 인생, 그리고 사랑 : 소진구 구태익 808 2007.12.03 01:01
1009 [아침울림] 버리지 못할 것이면 아름답게 만들자 : 정우식 구태익 846 2007.11.27 01:01
>> [마타하리의 죽음] : '이성주의 건강편지'에서 첨부파일 구태익 1333 2007.10.15 01:01
1007 답글 [정직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구태익 869 2007.10.15 01:01
1006 20대에 해보면 평생 즐거운 20가지 구태익 939 2007.09.21 01:01
1005 [아침울림] 기쁘되 가련했던 내 청춘이 깃든 곳 : 귄기태 구태익 1026 2007.09.13 01:01
1004 [아침울림] 그래, 다시 시작하자 : 김수정 구태익 1106 2007.09.10 01:01
1003 1주일 중 가장 행복한 시간 구태익 933 2007.09.09 01:01
1002 폴포츠의 성공 오페라 구태익 1353 2007.08.29 01:01
1001 답글 감동의도가니 박종희 851 2007.08.30 01:01
1000 [아침울림]땀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 : 황영조 구태익 1190 2007.08.13 01:01
999 [아침울림] 손거울 하나 : 한승원 구태익 964 2007.08.07 01:01
998 독수리가 80세까지 사는 이유 구태익 1770 2007.07.27 01:01
997 [아침울림] 문화에 대한 나의 이해 : 최윤엽 구태익 1035 2007.07.25 01:01
996 8개국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사진 천안시 803 2007.06.14 01:01
995 궁금한게 있습니다... 풀래 1149 2007.06.04 01:01
994 답글 Re: 궁금한게 있습니다... 구태익 1153 2007.06.04 01:01
993 답글 [RE]감사합니다... 김순래 981 2007.06.07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