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폴포츠의 성공 오페라

구태익 | 2007.08.29 01:01 | 조회 1352
우리 학장님이 추천하시는 동영상입니다.

이 이야기는 한 평범한 핸드폰 판매원의 성공 스토리로서, 요즘 UCC 동영상으로 전 세계에 부동의 인기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는군요. 아직 못 보신 분께서는 아래 첫 번째 도전부터 순서대로 한 줄씩 클릭 하여 보시면 됩니다.

순서대로 봐야 하는 것이, 예선에서부터 결승까지의 과정을 소개한 것이라 앞뒤가 틀리면 이상하니까요, 나도 감동을 먹었습니다. 여러분들도 편안하게 쉬면서 보시면 저와 같이 감동을 한 그릇씩 잡수실 겁니다.

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eRthuex7ufc$>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eRthuex7u...$

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uMQtTbrQHUA$>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uMQtTbrQH...$

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cFP7XD5UJLY$>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cFP7XD5UJ...$

===================

이야기 줄거리는 이러하다.

폴 포츠라는 한 사내가 있다. 나이는 36살, 영국 웨일즈의 한 도시에서 휴대전화 외판원 일을 하고 있다. 외모는 미남과 거리가 멀다. 소위 말하는 ‘비호감’ 형인 것이다. 표정에서는 자신감 한 곳 찾아보기 힘들다. 치열이 고르지 못한 탓인지 주섬주섬 말하는 것처럼 보인다. 배는 불룩하게 튀어나왔고, 낡은 양복 차림새는 허름하고, 자세는 긴장한 듯 경직돼 있다.

이런 포츠가 지난 7일(현지시간) 노래 경연 대회인 영국 ITV1의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 프로그램 예선무대에 섰다. 브리튼스 갓 탤런트는 노래 실력을 겨뤄 일반인을 일약 스타로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미국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과 비슷하다. 더욱이 아메리칸 아이돌에서 독설과 혹평으로 참가자의 눈물을 쏙 뺀 사이먼 코웰이 심사위원 중 한 명이다.

이 날 포츠가 수수한 양복차림으로 무대 중앙에 서자 사이먼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희한한 사람이 다 나왔네.’ 라는 식의 표정으로 포츠에게 곁눈질을 보냈다. 이어 여성 심사위원인 아만다 홀덴이 포츠에게 물었다. “무슨 노래를 준비해 오셨나요?” 포츠는 “오페라를 부르려고요”라고 짧게 답했다. 사이먼은 ‘어이가 없다’는 표정으로 팔짱을 낀 채 노래를 불러보라고 했다.

포츠가 준비한 곡은 푸치니의 오페라 ‘투란도트’에 등장하는 아리아 \'공주는 잠 못 이루고’ (Nessun dorma)였다. 포츠가 노래를 부르자 심사위원들의 표정이 바뀌기 시작했다. 사이먼은 자세를 고쳐 앉았고 관객들의 눈은 휘둥그레 해졌다. 외모와 말투와 달리 포츠의 목소리는 우렁차고 감성적이었다. 노래 몇 소절이 끝나자 관객들의 박수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몇몇의 눈에는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다.

심사위원 홀덴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곡의 마지막 하이라이트 부분에서 포츠가 안정적인 바이브레이션 창법으로 고음을 내뿜자 관객들은 자리에서 일제히 일어나 박수를 쳤다. 심사위원들은 포츠의 가창력에, 그리고 기립박수를 보내는 관객들의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포츠의 눈에도 눈물이 고였다. 사이먼은 독설 대신 “당신은 우리가 찾아낸 보석”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홀덴은 “소름이 끼칠 정도였다”고 놀라워했다.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폴은 14일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는 시각장애 오페라 가수 안드레아 보첼리의 곡으로 유명한 ‘타임 투 세이 굿바이’(Time To Say Goodbye)를 불러 결승전에 진출했다. 포츠는 17일 결승에서 오페라 공연 정장을 입고 다시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불렀다. 다시 한번 ‘천상의 목소리’를 뽐냈고 관객들은 일제히 기립 박수를 보냈다. 그리고 포츠는 이 대회에서 ‘오버 더 레인보우’를 불러 유명세를 치른 6살 소녀 코니 탤벗 등 4명의 결승 진출자를 제치고 우승자가 됐다.

음반기획자이기도 한 사이먼은 “당신은 다음 주 데뷔 앨범을 녹음하기 위해 스튜디오에 있게 될 것”이라며 음반 제작을 제안했다. 10만 파운드(약 1억8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2세가 참석하는 ‘2007 로열 버라이어티 퍼포먼스’ 출연 기회도 얻었다.

포츠는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이었다. 포츠는 어릴 적부터 어눌한 말투와 외모 때문에 ‘왕따’를 당하면서 자랐다고 한다. 오페라를 향한 꿈을 포기할 수 없어 28살 때부터 자비를 들여 이탈리아의 오페라 학교를 오갔다. 직업 오페라 가수를 꿈꿨지만 충수 파열, 부신 종양 등의 병으로 수술대에 올랐고 2003년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 쇄골까지 부서졌다. 큰 성량을 요구하는 오페라 곡을 부르기에는 몸이 따라주지 않았다. 오페라를 접고 휴대전화 외판원이 됐지만 포기할 수 없는 자신만의 꿈에 재도전했고 공식적인 경연대회에서 우승해 인정받았다.

현재 세계적인 사용자 제작 컨텐츠(UCC) 사이트인 ‘유투브’에서 포츠의 예선무대 동영상은 500만회를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준결승 및 결승 무대 동영상 조회수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너무나 감동적이다” “노력하는 자의 꿈은 이루어진다.” “외모로 사람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 등의 해외 네티즌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국내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이 동영상이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소름이 돋았다”는 반응부터 “포츠의 우승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등의 다양한 댓글이 달리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10/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12 [아침울림] 독서 : 장재창 구태익 1058 2007.12.17 01:01
1011 [이성주의 건강편지] 아문센의 전략 구태익 997 2007.12.14 01:01
1010 [아침울림] 학문과 인생, 그리고 사랑 : 소진구 구태익 807 2007.12.03 01:01
1009 [아침울림] 버리지 못할 것이면 아름답게 만들자 : 정우식 구태익 846 2007.11.27 01:01
1008 [마타하리의 죽음] : '이성주의 건강편지'에서 첨부파일 구태익 1332 2007.10.15 01:01
1007 답글 [정직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구태익 867 2007.10.15 01:01
1006 20대에 해보면 평생 즐거운 20가지 구태익 939 2007.09.21 01:01
1005 [아침울림] 기쁘되 가련했던 내 청춘이 깃든 곳 : 귄기태 구태익 1025 2007.09.13 01:01
1004 [아침울림] 그래, 다시 시작하자 : 김수정 구태익 1105 2007.09.10 01:01
1003 1주일 중 가장 행복한 시간 구태익 932 2007.09.09 01:01
>> 폴포츠의 성공 오페라 구태익 1353 2007.08.29 01:01
1001 답글 감동의도가니 박종희 850 2007.08.30 01:01
1000 [아침울림]땀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 : 황영조 구태익 1190 2007.08.13 01:01
999 [아침울림] 손거울 하나 : 한승원 구태익 964 2007.08.07 01:01
998 독수리가 80세까지 사는 이유 구태익 1768 2007.07.27 01:01
997 [아침울림] 문화에 대한 나의 이해 : 최윤엽 구태익 1035 2007.07.25 01:01
996 8개국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사진 천안시 802 2007.06.14 01:01
995 궁금한게 있습니다... 풀래 1148 2007.06.04 01:01
994 답글 Re: 궁금한게 있습니다... 구태익 1153 2007.06.04 01:01
993 답글 [RE]감사합니다... 김순래 981 2007.06.07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