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게시판 

 자료실 

 갤러리-국내 

 갤러리-해외 

 갤러리-일반 

 링크페이지 

 방명록 

     

게시판

우리들 이야기

아무 말씀이나

Just for Fun

시험정보

취업정보

학교숲 운동

구태익의 영화이야기

천안연암대학 조경과

천안연암대학

사이버캠퍼스

웹메일

사이버디스크

 방문 카운트:240714    [인쇄]
  우리들 이야기

   
 
  이      름: 구태익
  메일주소:  tygu@yonam.ac.kr
  제      목: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두 번은 없다 ― 비스와봐 쉼보르스카
(『끝과 시작』, 문학과지성사, 2007)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 같은 학생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란 없는 법.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두 번의 똑같은 밤도 없고,
두 번의 한결같은 입맞춤도 없고,
두 번의 동일한 눈빛도 없다.

어제, 누군가 내 곁에서
네 이름을 큰 소리로 불렀을 때,
내겐 마치 열린 창문으로
한 송이 장미꽃이 떨어져 내리는 것 같았다.

오늘, 우리가 이렇게 함께 있을 때,
난 벽을 향해 얼굴을 돌려버렸다.
장미? 장미가 어떤 모양이었지?
꽃이었던가, 돌이었던가?

힘겨운 나날들, 무엇 때문에 너는
쓸데없는 불안으로 두려워하는가.
너는 존재한다―그러므로 사라질 것이다
너는 사라진다―그러므로 아름답다

미소 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보자.
비록 우리가 두 개의 투명한 물방울처럼
서로 다를지라도…….




================================




지난 주 졸업식이 있었고 이번 주는 입학식이 있습니다.
교문을 나서는 졸업생은 졸업생대로
푸른 꿈을 안고 입학하는 신입생은 신입생대로

"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 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 인생
"미소 짓고, 어깨동무하며 우리 함께 일치점을 찾아"

나중에 후회를 남기지 않도록 매일매일 최선을 다합시다.
   
 

330-802 충남 천안시 성환읍 수향리 산 3-1 천안연암대학 조경과
전화: 041-580-1081(팩스 겸용), 휴대폰: 017-251-511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