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이성주의 건강편지] 채선당과 지하철 막말녀

구태익 | 2012.02.20 01:01 | 조회 450
누군가 막말을 하면 어떻게 하실 겁니까?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주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의 검색어 순위에서 ‘채선당’과 ‘지하철 막말녀’가 1, 2위를 다퉜습니다.

충남 천안시 불당동의 ‘채선당’이라는 프랜차이즈 식당에서 임신6개월의 고객이 종업원에게 폭행당했다는 주장 때문에 온라인에서는 그야말로 난리가 났습니다. 정확한 경위는 알 수가 없지만, 종업원이 임부와 드잡이하고 싸운 것은 사실인 듯합니다. 임부가 온라인에 올린 글이 일파만파 번져나가자 본사 차원에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사장이 고객을 찾아가 백배사죄하기에까지 이르렀습니다. 해당 가게는 문을 닫을 듯합니다.

‘지하철 막말녀 사건’은 한 여성이 지하철에서 다리를 꼬고 앉아 있는데 지나가던 남성이 실수로 발을 치고 지나가면서 일어났다고 합니다. 남성이 사과를 했는데 이 여성이 욕을 하면서 둘이 폭언을 넘어 치고받고 싸우는 지경까지 갔습니다. 여성이 말리던 사람의 머리채를 낚아채고 남성에게 발길질과 주먹질을 해서 더 비난을 받았습니다. 누리꾼들은 비난에 이어 ‘신상 털기’에까지 이르렀고요.

세상이 팍팍해진 걸까요? 어디에서 어디까지가 잘못된 걸까요? 최근 들어 사람들이 화를 참지 못하고 욱! 성질을 부리는 일이 잦아진 걸까요? 아니면 예전에는 이런 일들이 그냥 묻히곤 했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게끔 사회가 발전한 것일 따름인가요?

채선당 사건의 경우 서비스업 종사자의 자세에 기본적으로 문제가 있습니다. 서비스업 근무자에게는 친절이 ‘내세울 상품’이자 ‘최고 무기’인데도, 그걸 부끄럽게 생각하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저도 식당이나 택시 등에서 고객을 고객으로 생각하지 않는 사람을 가끔씩 봅니다. 정신의학에서는 이런 사람을 자존감이 약한 ‘유아적 인격’으로 봅니다.

그렇다면 인숭무레기가 시비를 걸어올 때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손뼉도 마주 쳐야 소리가 나는 법, 한쪽에서 대응을 안 하면 대체로 그냥 넘어가지만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천둥벌거숭이와 맞서는 것이 곧 정의(正義)는 아니겠지요? 대부분의 다툼에서는 노자의 가르침대로 약승강(弱勝强) 유승강(柔勝剛), 즉 약한 것이 강한 것을, 부드러운 것이 딱딱한 것을 이깁니다.

무엇보다 ‘욱’ 하면 안 됩니다. 톨스토이는 “깊은 강물은 돌을 던져도 흐려지지 않는다”며 “모욕을 당했다고 화를 내는 사람은 얕은 사람”이라고 갈파했습니다. 화가 날수록 숨을 길게 쉬고 일부러라도 웃으십시오. 그러면 답이 나올 겁니다. 해답은 최대한의 공손한 사과, 유머, 또는 역(逆)칭찬입니다. 대부분은 상대방이 머쓱해질 수밖에 없겠지요? 그런데도 상대방이 얼토당토않은 언행을 하면 점잖게 주위 사람에게 위의 방법을 통해 도움을 청하거나 피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거울을 보면서 위기를 슬기롭게 넘긴 자신을 칭찬하십시오.

사실 우리가 공부하는 목적은 이런 여러 상황에서 삶의 지혜를 얻는 것이 아닐까요? 그런데 우리 학교에서는 ‘설득의 방법’과 ‘더불어 사는 방법’을 가르쳐주지 않습니다. 어른으로가 아니라, 나밖에 모르는 불만투성이의 아이로 키웁니다.

요즘 많은 언론은 기성세대에게 젊은이들의 언어를 통해 소통하라고 주문합니다. 저는 좀 다르게 생각합니다. 젊은이들에게 어른의 모범을 보여주면 소통은 자연스럽게 이뤄진다고 말입니다. 예의, 남에 대한 배려, 감사의 아름다움을 실천하는 ‘어른다운 어른’이라면 누가 그 말을 믿고 따르지 않을까요?

============================

■ 울컥 하지 않는 큰 마음 키우는 10가지 방법

○ 평소 유머를 즐긴다. 유머도 메모해서 자주 사용하면 는다.
○ 상황별로 누군가 화를 낼 때 어떤 말을 할지 미리 연습해 본다. 예를 들어 식당에서 종업원이 불친절하게 대할 때 “이런 미인이 친절하기만 하면 큰 부자 될 텐데…”, 누군가 발을 밟았다고 화를 내면 “제가 숏다리여서 거리 측정이 안됐네요. 미안합니다” 등으로 말하면 상대방이 계속 화를 낼수 있을까?
○ 누군가와 대화할 때 울컥 성미가 치밀어 오르면 우선은 숨을 천천히 쉬며 호흡에 집중한다.

○ 시비를 건 사람이 말이 완전 천둥벌거숭이라면 주위에 도움을 청하거나 피하는 것이 최선이다. 마찬가지로 누군가가 옆에서 다른 사람에게 해악을 끼치면 유머를 통해 피해자를 돕는다.
○ 평소 자의식이 세다고 생각하면 매일 아침 거울을 보며 ‘나는 내게는 가장 소중하지만 세상의 중심이 아니다’라고 되뇐다.
○ 매사에 감사하고 그날 고마웠던 일을 기록하며, 선행을 하는 위인의 영화나 책을 본다. 마음이 긍정적으로 바뀌면서 몸이 따라온다.

○ 매일 감사했던 것을 기록한다. 요즘에는 스마트폰에도 ‘감사노트’ 어플이 여럿 나와 있어 이를 이용해도 좋다.
○ 누군가 협상이나 회의를 할 때 화가 나면, 자신의 감정변화를 알리고 양해를 구한 다음 얼마 뒤 다시 시작한다.
○ 평소 책을 많이 읽고 좋은 음악을 즐겨 듣는다. 수양을 하면 마음이 부드러워진다.

○ 규칙적으로 운동한다. 스포츠를 통해 남과 함께 운동하면 더욱 좋다. 스포츠는 유머와 함께 정신의 대표적 승화 기제로 꼽힌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72개(1/59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72 This, too, shall pass away 구태익교수 195 2018.08.08 13:09
1171 모바일 선동렬감독을 만나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26 2018.08.05 21:41
1170 오늘의 말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55 2018.06.20 11:35
1169 한강 뚝섬 10km..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93 2018.04.23 11:35
1168 역치(閾値, threshold value)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36 2018.04.19 21:06
1167 4월의 비빔밥 : 박남수 사진 첨부파일 [1] 구태익교수 106 2018.04.04 11:29
1166 산벚나무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91 2018.03.19 13:18
1165 고대 그리스 집정관 페리클레스의 명연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01 2018.03.15 13:19
1164 차별과 시련을 이긴 대한민국 영웅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518 2013.04.11 01:01
1163 사기꾼의 나라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370 2012.11.20 01:01
1162 투서기기(投鼠忌器) 구태익 376 2012.10.17 01:01
1161 미운 오리새끼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93 2012.04.02 01:01
1160 동아리 김상열 468 2012.03.19 01:01
1159 답글 Re : 동아리 구태익 449 2012.03.20 01:01
1158 영화얘기 a11김상열 471 2012.03.12 01:01
1157 답글 Re : 영화얘기 구태익 478 2012.03.16 01:01
>> [이성주의 건강편지] 채선당과 지하철 막말녀 구태익 451 2012.02.20 01:01
1155 [이성주의 건강편지] 폭포같은 철학자 사진 구태익 423 2012.02.02 01:01
1154 노인과 어르신 구태익 464 2012.01.20 01:01
1153 하고싶은 일 11a김상열 506 2012.01.14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