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이순신장군의 말씀

구태익 | 2012.01.04 01:01 | 조회 428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머리가 나쁘다 말하지 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 둘의 늦은 나이에 겨우 과거에 급제했다.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14년동안 변방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윗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 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몸이 약하다고 고민하지 마라.
나는 평생동안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 마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 세번 싸워 스물 세번 이겼다.

윗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 갖지 말라.
나는 끊임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 말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12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하지 말라.
나는 스무살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까지 최선을 다 했노라

====================================

※ 참고 : 우리 대학을 정년 퇴임하신 어느 교수님께서 메일로 보내주신 글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72개(1/59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72 This, too, shall pass away 구태익교수 195 2018.08.08 13:09
1171 모바일 선동렬감독을 만나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26 2018.08.05 21:41
1170 오늘의 말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55 2018.06.20 11:35
1169 한강 뚝섬 10km..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93 2018.04.23 11:35
1168 역치(閾値, threshold value)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36 2018.04.19 21:06
1167 4월의 비빔밥 : 박남수 사진 첨부파일 [1] 구태익교수 106 2018.04.04 11:29
1166 산벚나무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91 2018.03.19 13:18
1165 고대 그리스 집정관 페리클레스의 명연설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교수 101 2018.03.15 13:19
1164 차별과 시련을 이긴 대한민국 영웅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구태익 518 2013.04.11 01:01
1163 사기꾼의 나라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370 2012.11.20 01:01
1162 투서기기(投鼠忌器) 구태익 376 2012.10.17 01:01
1161 미운 오리새끼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93 2012.04.02 01:01
1160 동아리 김상열 468 2012.03.19 01:01
1159 답글 Re : 동아리 구태익 449 2012.03.20 01:01
1158 영화얘기 a11김상열 471 2012.03.12 01:01
1157 답글 Re : 영화얘기 구태익 478 2012.03.16 01:01
1156 [이성주의 건강편지] 채선당과 지하철 막말녀 구태익 450 2012.02.20 01:01
1155 [이성주의 건강편지] 폭포같은 철학자 사진 구태익 423 2012.02.02 01:01
1154 노인과 어르신 구태익 464 2012.01.20 01:01
1153 하고싶은 일 11a김상열 506 2012.01.14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