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어느 95세 어른의 시]

구태익 | 2010.03.08 01:01 | 조회 465
나는 젊었을 때 정말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 결과 나는 실력을 인정받았고 존경을 받았습니다.
그 덕에 63세 때 당당한 은퇴를 할 수 있었죠.

그런 지금 95번째 생일에
얼마나 후회의 눈물을 흘렸는지 모릅니다.

내 65년의 생애는 자랑스럽고 떳떳했지만
이후 30년의 삶은
부끄럽고 후회되고 비통한 삶이었습니다.

나는 퇴직 후
이제 다 살았다. 남은 인생은 그냥 덤이다.
그런 생각으로 그저 고통 없이 죽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덧없고 희망이 없는 삶...
그런 삶을 무려 30년이나 살았습니다.

30년의 시간은
지금 내 나이 95세로 보면...
3분의 1에 해당하는 기나긴 시간입니다.
만일 내가 퇴직을 할 때
앞으로 30년을 더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난 정말 그렇게 살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때 나 스스로가 늙었다고,
뭔가를 시작하기엔 늦었다고
생각했던 것이 큰 잘못이었습니다.

나는 지금 95세지만 정신이 또렷합니다.
앞으로 10년, 20년을 더 살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하고 싶었던 어학공부를 시작하려 합니다.
그 이유는 단 한 가지...

10년 후 맞이하게 될 105번째 생일날!
95세 때 왜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는지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74개(5/59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4 답글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로다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905 2010.04.12 01:01
1093 知之謂知之不知謂不知是知也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57 2010.04.02 01:01
1092 스포츠맨십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501 2010.03.31 01:01
1091 법정 스님이 남기신 말씀과 글 구태익 535 2010.03.15 01:01
>> [어느 95세 어른의 시] 구태익 466 2010.03.08 01:01
1089 안되는 것에 도전하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710 2010.02.22 01:01
1088 빌 게이츠의 명언 구태익 484 2010.01.11 01:01
1087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구태익 454 2009.12.17 01:01
1086 죽을 때 후회하는 25가지 구태익 596 2009.11.23 01:01
1085 빗질과 맛사지로 하는 모발관리법 구태익 883 2009.08.31 01:01
1084 잔디관리 문의 93진성득 733 2009.07.28 01:01
1083 답글 진성득..^^ 구태익 716 2009.08.01 01:01
1082 친구에 대한 명언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49 2009.07.21 01:01
1081 무더위 이기는 10가지 팁 구태익 486 2009.07.15 01:01
1080 자존감(Self-Esteem) 구태익 603 2009.06.22 01:01
1079 40년만의 만남...^^ 구태익 475 2009.06.15 01:01
1078 After 41years.. 구태익 791 2009.06.06 01:01
1077 답글 사이좋게 ... 서○○ 680 2009.06.10 01:01
1076 답글 Re : 사이좋게 ... 구태익 603 2009.06.10 01:01
1075 ▶◀ 哀悼... 구태익 467 2009.05.25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