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안되는 것에 도전하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 2010.02.22 01:01 | 조회 695
“누구와 있어도 눈물이 나고 같이 있는 분들도 울어줍니다. 안 되는 것에 도전한다는 게 너무 슬펐습니다.”

이규혁은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32살의 나이. 국가대표로 뽑힌 지 20년. 숱한 국제대회에서 1위를 했지만, 다섯 차례 올림픽에서 결국 메달을 따지 못하고 기자회견장에서 회한의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그는 이번 올림픽에 대비해 ‘올빼미형’이던 수면습관을 ‘아침형’으로 바꾸고 구슬땀을 흘렸지만 결국 영광은 그를 모델로 삼았던 모태범, 이승훈 등에게 갔습니다. 그는 “후배들이 좋은 성적을 낸 뒤 나에게 고마워했지만 내가 배운 것도 많았다”고 후배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미안하다”는 말을 되풀이했습니다.

안 되는 것에 도전한다는 것… 이 선수는 주종목인 500m 경기를 앞두고 잠을 제대로 못 잔 데다가 정빙기 고장으로 1시간 반 동안 빙판에서 머물며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면서 기운이 빠진 듯합니다. 그래도 이를 악물고 달렸습니다. 안 될 것 같다는 예감이 머리를 짓눌렀지만.

그러나 모태범이 금메달을 딴 것도 이영하, 배기태, 김윤만, 제갈성렬, 이규혁, 이강석 등이 쌓아온 대한민국 빙상의 내공(內攻)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겁니다. 이 계보가 이어지는 데 이규혁이 큰 역할을 한 것은 어김없는 사실이고요.

스피드 스케이트뿐이겠습니까? 제가 어릴 적에는 동계올림픽은 서양인의 행사인 줄만 알았습니다. 숱한 도전이 씨가 되고 거름이 돼서 열매가 맺어지는 것이 아닐까요? 축구는 버마(미얀마), 태국, 말레이시아만 이겨도 난리였지요. 피겨스케이트와 수영에서 세계와 겨룬다는 것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과학의 영역에서도 불과 10여 년 전만해도 국제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하기만 해도 기사거리였지만, 지금은 대학병원의 전공의도 한 해 몇 편씩 국제학술지에 논문을 발표하지요. 우리 과학자들이 네이처, 사이언스, 셀, NEJM 등에 논문을 발표하는 것도 실험기구가 없어 맨손으로 실험했던 선배, 이중논문 게재가 무슨 잘못인지도 몰랐던 그런 과정을 거쳐 하나하나 내공이 쌓였기에 가능했을 겁니다.

우리 사회의 각 분야에 내공이 쌓여 선진국에 진입한 것은 바로 이규혁처럼 안 되는 것에 도전하면서 때로 발자국을 남기고, 때로 좌절의 눈물을 흘린 사람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요?

언젠가 이규혁이 “안 되는 것에 도전한 것이 너무나 보람 있었다”고 되돌아볼 날이 올 것으로 믿습니다. 이규혁 선수, 자랑스럽습니다.

※ 스포츠 스타들의 가슴을 찌르는 명언

● “나는 선수 시절 9,000번 이상의 슛을 놓쳤다. 300번의 경기에서 졌다. 20여 번은 꼭 경기를 승리로 이끌라는 특별임무를 부여 받고도 졌다. 나는 인생에서 실패를 거듭해 왔다. 이것이 정확히 내가 성공한 이유다.” - 마이클 조던(농구 선수)

● “열정도 능력이다. 열정이 없다면 성취도 없다. 도전을 사랑할 때 경기를 갈망하게 되고 경기를 갈망하면 연습이 즐거워진다.” - 마이클 조던

● “고된 훈련 때문에 경기가 쉬웠다. 그게 나의 비결이다. 그래서 나는 승리했다.” - 나디아 코마네치(루마니아의 체조 선수)

● “암이 나의 신념과 집중력을 더욱 강하게 했다.” - 랜스 암스트롱(사이클 선수)

● “1%의 희망만 있다면 나는 달린다.” - 랜스 암스트롱

● “어머니는 나에게 아주 일찍부터 이렇게 가르치셨다.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고. 그 첫 번째는 목발 없이도 걸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 윌마 루돌프(소아마비를 극복하고 올림픽 3관왕에 오른 미국의 육상 선수)

● “나는 최선을 다하려 애썼다. 나는 내일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오늘 일어나는 일에만 관심이 있다.” - 마크 스피츠(미국의 수영 선수)

● “두려움은 당신이 하는 모든 것의 부분이다. 그러나 커다란 위험을 무릅쓴다면 당신은 큰 대가를 얻게 될 것이다.” - 그레그 루가니스(미국의 다이빙 선수. 서울올림픽 때 보드에 부딪혀 머리를 다쳤지만 약물 규정 때문에 마취제를 쓰지 않고 상처를 꿰맨 뒤 우승했다)

===================

그래서, 전에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차범근선수와 박지성선수 중 누가 더 위대한가?
\'아시아의 물개\'라 불리던 조오련선수와 \'마린보이\' 박태환은 누가 더 훌륭한가?

비교 자체가 무의미하지만, 차범근과 조오련선수들이 활약할 당시의 우리 국력과 체육시설 인프라에 관한 사회적 수준을 한번 생각해보십시오. 차범근선수는 프로팀은 커녕 잔디 덮힌 축구장 하나 없는 환경에서 달려야 했고, 조오련선수는 실내수영장은 커녕 한강에 줄을 쳐놓고 경기하던 시절이었습니다. 박지성선수는 각종 부상에 시달려 주전으로 제대로 뛰지도 못하지만, 차범근선수는 당시 최고의 명문리그였던 분데스리가(당시 독일은 전유럽에서 가장 부자나라이어서 분데스리가는 세계최고 선수들만 모인 리그였다)에서 아직도 깨어지지 않는 외국인 선수 필드골 99골(페널티 킥은 한번도 찬 적이 없다)의 대기록을 갖고 있다.

모름지기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인 박찬호선수나 LPGA 우승으로 온 국민에게 기를 불러넣어준 박세리선수나 PGA 우승의 찬란한 금자탑을 쌓은 최경주선수들은 불가능을 가능하게 한 위대한 선수들이자, 인간승리자들인 것이다.. 파이팅~!!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70개(5/59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0 [어느 95세 어른의 시] 구태익 450 2010.03.08 01:01
>> 안되는 것에 도전하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696 2010.02.22 01:01
1088 빌 게이츠의 명언 구태익 469 2010.01.11 01:01
1087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구태익 430 2009.12.17 01:01
1086 죽을 때 후회하는 25가지 구태익 585 2009.11.23 01:01
1085 빗질과 맛사지로 하는 모발관리법 구태익 869 2009.08.31 01:01
1084 잔디관리 문의 93진성득 719 2009.07.28 01:01
1083 답글 진성득..^^ 구태익 705 2009.08.01 01:01
1082 친구에 대한 명언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35 2009.07.21 01:01
1081 무더위 이기는 10가지 팁 구태익 475 2009.07.15 01:01
1080 자존감(Self-Esteem) 구태익 592 2009.06.22 01:01
1079 40년만의 만남...^^ 구태익 462 2009.06.15 01:01
1078 After 41years.. 구태익 778 2009.06.06 01:01
1077 답글 사이좋게 ... 서○○ 664 2009.06.10 01:01
1076 답글 Re : 사이좋게 ... 구태익 588 2009.06.10 01:01
1075 ▶◀ 哀悼... 구태익 456 2009.05.25 01:01
1074 늦었지만.. 제자 668 2009.05.21 01:01
1073 답글 누고....? 구태익 699 2009.05.24 01:01
1072 [이성주의 건강편지] 미움을 다스리는 방법 구태익 699 2009.04.27 01:01
1071 [이성주의 건강편지]반가운 곡우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546 2009.04.20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