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글
댓글 많은 글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구태익 | 2009.12.17 01:01 | 조회 445
4·19가 나던 해 세밑
우리는 오후 다섯시에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불도 없는 차가운 방에 앉아
하얀 입김 뿜으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어리석게도 우리는 무엇인가를
정치와는 전혀 관계없는 무엇인가를
위해서 살리라 믿었던 것이다

결론 없는 모임을 끝낸 밤
혜화동 로터리에서 대포를 마시며
사랑과 아르바이트와 병역문제 때문에
우리는 때묻지 않은 고민을 했고
아무도 귀기울이지 않는 노래를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노래를
저마다 목청껏 불렀다

돈을 받지 않고 부르는 노래는
겨울밤 하늘로 올라가 별똥별이 되어 떨어졌다.

그로부터 18년 오랜만에
우리는 모두 무엇인가가 되어
혁명이 두려운 기성세대가 되어
넥타이를 매고 다시 모였다

회비를 만 원씩 걷고
처자식들의 안부를 나누고
월급이 얼마인가 서로 물었다

치솟는 물가를 걱정하며
즐겁게 세상을 개탄하고
익숙하게 목소리를 낮추어
떠도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모두가 살기 위해 살고 있었다
아무도 이젠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적잖은 술과 비싼 안주를 남긴 채
우리는 달라진 전화번호를 적고 헤어졌다

몇이서는 포커를 하러 갔고
몇이서는 춤을 추러 갔고
몇이서는 허전하게 동숭동 길을 걸었다

돌돌 말은 달력을 소중하게 옆에 끼고
오랜 방황 끝에 되돌아온 곳
우리의 옛사랑이 피흘린 곳에
낯선 건물들 수상하게 들어섰고
플라타너스 가로수들은 여전히 제자리에 서서
아직도 남아 있는 몇 개의 마른 잎 흔들며
우리의 고개를 떨구게 했다

부끄럽지 않은가
부끄럽지 않은가

바람의 속삭임 귓전으로 흘리며
우리는 짐짓 중년기의 건강을 이야기했고
또 한 발짝 깊숙이 늪으로 발을 옮겼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72개(5/59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2 스포츠맨십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494 2010.03.31 01:01
1091 법정 스님이 남기신 말씀과 글 구태익 530 2010.03.15 01:01
1090 [어느 95세 어른의 시] 구태익 460 2010.03.08 01:01
1089 안되는 것에 도전하는 것 [이성주의 건강편지] 사진 첨부파일 구태익 705 2010.02.22 01:01
1088 빌 게이츠의 명언 구태익 478 2010.01.11 01:01
>>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광규 구태익 446 2009.12.17 01:01
1086 죽을 때 후회하는 25가지 구태익 591 2009.11.23 01:01
1085 빗질과 맛사지로 하는 모발관리법 구태익 877 2009.08.31 01:01
1084 잔디관리 문의 93진성득 728 2009.07.28 01:01
1083 답글 진성득..^^ 구태익 711 2009.08.01 01:01
1082 친구에 대한 명언 [이성주의 건강편지] 구태익 643 2009.07.21 01:01
1081 무더위 이기는 10가지 팁 구태익 482 2009.07.15 01:01
1080 자존감(Self-Esteem) 구태익 598 2009.06.22 01:01
1079 40년만의 만남...^^ 구태익 468 2009.06.15 01:01
1078 After 41years.. 구태익 785 2009.06.06 01:01
1077 답글 사이좋게 ... 서○○ 675 2009.06.10 01:01
1076 답글 Re : 사이좋게 ... 구태익 596 2009.06.10 01:01
1075 ▶◀ 哀悼... 구태익 463 2009.05.25 01:01
1074 늦었지만.. 제자 676 2009.05.21 01:01
1073 답글 누고....? 구태익 707 2009.05.24 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