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정보기억 정보기억에 체크할 경우 다음접속시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러나, 개인PC가 아닐 경우 타인이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PC를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는 체크하지 마세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침울림] 학문과 인생, 그리고 사랑 : 소진구

구태익 | 2007.12.03 01:01 | 조회 807
나는 국립박물관이란 직장에서 오랫동안 일을 해왔기에 박물관 운영에 대해서는 남만큼의 경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내가 선생이란 생각을 별로 해본 적이 없다. 물론 나도 학예직원이라 그동안 학생들을 가르치는 기회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나 그것은 내 일상의 극소수에 불과한 것일 뿐, 나는 학문 전수의 전문가는 아니었다.

그러나 요즈음 간간이 여러 학생들이 대학을 졸업한 후 상급과정에 진학하여 전통문화 탐구에 대한 문제의식을 갖고 내게 연락해 오거나 찾아오는 일이 자주 있었다. 나는 나의 전공과 관계가 있든 없든 아는 대로 답변을 해주곤 하였는데 그럴 때마다 각자 길을 묻는 학생들의 공통점을 발견하곤 한다.

첫째, 일단 학문에 입문하였으니 특정한 전공분야를 선택해야 하는 의무적 강박관념이다.
둘째, 관심분야는 이미 다 연구된 것 같아 새로운 탐구거리를 못 찾아 애타는 마음이다.
셋째, 직장도 결혼도 그 무엇도 이루지 못한 채 끝없는 학문의 길을 가야 하는 외로움이다.

참으로 수긍이 가고 동정이 가는 현실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젊은이들은 그들에게 각자 주어진 학문, 직업, 경제, 인생의 길들이 갈래갈래 나누어진 별개의 행선지로 착각될 때가 있다. 휴대전화가 전자회로 하나에 소리, 영상, 문자, 기억장치 등 모든 것을 담고 가듯 우리 몸은 마음의 회로 하나에 모든 일상을 담고 가는 것이다. 그리고 그 회로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기운은 바로 끝없는 사랑이다.

진정한 사랑은 대가나 보상을 바라지 않으며 무한한 자기희생을 오히려 즐거움과 행복으로 되돌려준다. 나의 업무, 나의 학문, 나의 인생…. 이 모든 것을 내가 죽도록 사랑하는 애인이 내게 부탁한 것이라고 가정한다면 한없는 관심과 애정과 노력으로 정성을 다할 것이며 문제가 무엇이든 기필코 답을 찾게 되고 기쁨을 찾게 되나니 못할 것이 없고 해주고 나서도 바랄 것이 없다.

진정 그대가 가고픈 길이 있다면 그 길을 죽도록 사랑하라.
가야 할 행선지의 길이 여러 갈래로 보일지라도 사랑의 회로를 통하면 모두 한 길로 열리나니 그리하면 길 가는 여정의 우리 인생도 즐거우리라….

===================

[국립고궁박물관 관장 소재구] 우리 왕실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계승하는데 힘쓰고 있는 국립고궁박물관 관장 소재구님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청주박물관을 거쳐 국립중앙박물관 유물관리부 학예연구관, 문화재청 궁중유물전시 관장을 역임한 바 있습니다.

===================

내가 자주 인용하는 공자님 말씀에, \"知之者 不如好之者, 好之者 不如樂之者(지지자 불여호지자, 호지자 불여락지자)\" \'아는 것은 좋아하는 것만 못하고, 좋아하는 것은 즐기는 것만 못하다.\'는 말이 있으니, 학문이든 인생이든, 사랑이든...

투쟁하듯, 열심히ㆍ강렬하게ㆍ전투적으로 살아가는 것도 좋겠지만, 때로는 느긋하고ㆍ게으르게 빈둥빈둥거리며 즐기는 자세도 필요한 법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92개(10/60페이지)
아무 말씀이나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12 [아침울림] 독서 : 장재창 구태익 1058 2007.12.17 01:01
1011 [이성주의 건강편지] 아문센의 전략 구태익 997 2007.12.14 01:01
>> [아침울림] 학문과 인생, 그리고 사랑 : 소진구 구태익 808 2007.12.03 01:01
1009 [아침울림] 버리지 못할 것이면 아름답게 만들자 : 정우식 구태익 846 2007.11.27 01:01
1008 [마타하리의 죽음] : '이성주의 건강편지'에서 첨부파일 구태익 1332 2007.10.15 01:01
1007 답글 [정직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구태익 868 2007.10.15 01:01
1006 20대에 해보면 평생 즐거운 20가지 구태익 939 2007.09.21 01:01
1005 [아침울림] 기쁘되 가련했던 내 청춘이 깃든 곳 : 귄기태 구태익 1026 2007.09.13 01:01
1004 [아침울림] 그래, 다시 시작하자 : 김수정 구태익 1106 2007.09.10 01:01
1003 1주일 중 가장 행복한 시간 구태익 932 2007.09.09 01:01
1002 폴포츠의 성공 오페라 구태익 1353 2007.08.29 01:01
1001 답글 감동의도가니 박종희 850 2007.08.30 01:01
1000 [아침울림]땀은 절대 배신하지 않는다 : 황영조 구태익 1190 2007.08.13 01:01
999 [아침울림] 손거울 하나 : 한승원 구태익 964 2007.08.07 01:01
998 독수리가 80세까지 사는 이유 구태익 1768 2007.07.27 01:01
997 [아침울림] 문화에 대한 나의 이해 : 최윤엽 구태익 1035 2007.07.25 01:01
996 8개국 국제 청소년 축구대회 사진 천안시 802 2007.06.14 01:01
995 궁금한게 있습니다... 풀래 1148 2007.06.04 01:01
994 답글 Re: 궁금한게 있습니다... 구태익 1153 2007.06.04 01:01
993 답글 [RE]감사합니다... 김순래 981 2007.06.07 01:01